삼성전자 분할, 삼성디스플레이 공식 출범
삼성전자 분할, 삼성디스플레이 공식 출범
  • 이석구 기자
  • 승인 2012.04.02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지난 2월 발표한 미래형 디스플레이 ES8000 시리즈  (사진=뉴시스)
삼성전자가 지난 2월 발표한 미래형 디스플레이 ES8000 시리즈 (사진=뉴시스)

[뉴시안=이석구 기자] 삼성전자 LCD사업부가 분할돼 ‘삼성디스플레이 주식회사’로 공식 출범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일 박동건 부사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하고 국내외 2만여명의 임직원과 전 세계 5개 생산거점을 기반으로 매출 22조7000억원(2011년 기준) 규모의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전문기업으로 새롭게 태어났다고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날 충남 탕정 사업장에서 출범식을 갖고 오는 3일 법인설립 등기를 완료한 후 독립 경영 활동을 개시한다고 전했다.

출범식에 참석한 박 대표와 350여명 임직원들은 지난 21년간 LCD 사업의 성공 신화를 돌아보고 ‘글로벌 디스플레이 넘버1 기업’을 비전으로 제2의 도약 의지를 결의했다.

박 대표는 “고객에게 신뢰와 가치를 부여하는 맞춤형 제품을 지속적으로 제공해 사랑 받는 기업이 되자”며 “남보다 한 걸음 앞서면 경쟁에서 이길 수 있으며 삼성디스플레이 시장의 절대 강자로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1991년 삼성전자에서 LCD 연구개발을 시작한 이래로 세상과 소통하는 창(窓)을 인류에게 제공한다는 이념 아래 끊임없는 창조와 혁신으로 새로운 디스플레이를 선보여 왔다. 이번 독립법인 출범을 통해 신속한 의사 결정과 선택과 집중의 전략으로 급변하는 시장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고 시장과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