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K9' 눈에 띄는 신기술 9가지
기아차, ‘K9' 눈에 띄는 신기술 9가지
  • 이석구 기자
  • 승인 2012.04.09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전예약 고객에게 태블릿PC 증정 이벤트

[뉴시안=이석구 기자] 기아자동차의 올해 기대작 ‘K9’의 새롭게 적용되는 9가지 첨단 신기술을 공개했다. 또한 기아차는 9일부터 전국 기아차 영업점을 통해 ‘K9'의 사전계약을 실시하고 고객 전원(범인명의 고객 제외)에게 차량 출고 후 태블릿 PC를 지급하는 이벤트도 실시한다.

기아차는 이날 ‘K9'에 적용되는 후측방 경보 시스템, 전자식 변속 레버, 첨단 텔레매틱스 서비스 유보(UVO) 등 고객의 안전과 편의를 극대화하고 최상의 IT 환경을 제공하는 9가지 첨단 신기술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K9에 적용되는 주요 신기술은 주행 및 안전 편의 부분 △후측방 경보 시스템 △전자식 변속 레버 △주행모드 통합제어 시스템 △차량 통합제어 시스템 △어라운드 뷰 모니터링 시스템과 IT 및 멀티미디어 부분 △유보가 탑재된 9.2인치 ‘DIS 내비게이션’ △12.3인치의 ‘풀 사이즈 컬러 LCD 클러스터’, 라이트 부분 △헤드업 디스플레이 △어댑티브 풀 LED 헤드램프 등이다.

먼저 ‘후측방 경보 시스템’은 차량 후측방 사각지대의 장애물과 후방에서 고속으로 접근하는 차량을 감지해 사전 경보를 해주는 시스템으로 국내 최초로 적용돼 사고 발생 가능성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킨다고 기아차는 설명했다.


이어 스노우 모드를 추가하고 엔진제어를 통해 운전 편의성을 향상시킨 ‘주행모드 통합제어 시스템’과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앞좌석 프리 세이프 시트벨트’ 등으로 구성된 ‘차량 통합제어 시스템’으로 안전성과 사고 예방성을 확보했다.

또한 국내 최대의 9.2인치 LCD 화면과 통합 조작키가 적용돼 사용 편의성이 극대화된 ‘DIS 내비게이션’에는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유보가 국내 처음으로 탑재돼 원격 시동, 도난 추적 등이 가능해 진다.


여기에 ‘K9'에 국내 최초로 적용된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차량 전면 유리에 다양한 주행 정보를 표시해 운전자의 편의성을 극대화했으며 ’어댑티브 풀 LED 헤드램프‘는 주행조건에 따라 빔의 각도와 패턴의 변환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기아차는 “K9에 국내 최초로 신기술을 대거 적용함으로서 고객에게 최고의 품격과 가치를 제공하고 나아가 해외의 럭셔리 브랜드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브랜드 고급화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기아차 K9의 전장은 5090mm이며 전폭 1900mm, 전고 1490mm로 이뤄지며 또 3045mm 휠베이스를 통해 초대형급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또한 최고출력 300마력(ps)의 3.3리터 GDi 엔진과 최고출력 334마력(ps)의 3.8리터 GDi 엔진 등 두 종류의 고성능 엔진을 탑재해 강력한 성능을 확보했다.

한편 기아차는 K9 사전계약 고객 전원에게 갤럭시 탭 10.1 모델을 지급하고 추첨을 통해 문화공연 초청 티켓(500커플)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K9의 가격은 3.3 모델은 5300~6500만원, 3.8 모델은 6350~8750만원 사이에서 책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