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탓에 위생용품도 '해외직구'
메르스 탓에 위생용품도 '해외직구'
  • 박신애 기자
  • 승인 2015.06.05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안,newsian=박신애 기자)

메르스에 대한 공포가 점점 커지면서 해외직구 사이트를 통해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 개인위생 관리용품을 구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해외직구 쇼핑 테일리스트에 따르면, 마스크와 세정제 등 관련 상품이 총 6500여 개가 판매됐다. 이중 마스크의 판매는 90%를 차지했다.

특히 메르스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N95 1등급 방진마스크 판매량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들의 해외직구가 증가한 까닭은 마스크 등 개인위생 관리용품이 국내에서 품절 등의 이유로 구하기 어려워졌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테일리스트 관계자는 "일부 제품의 경우에는 단시간에 품절 되어 해당 상품을 다시 확보해 공급하는 상황까지 벌어지고 있다"며 "상대적으로 메르스 여파가 적은 해외에서는 관련용품에 대한 수급이 가능해 지속적인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