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성장의 늪-韓경제]작년 성장률 2%대로 추락
[저성장의 늪-韓경제]작년 성장률 2%대로 추락
  • 신민주 기자
  • 승인 2016.01.26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DP 성장률 2.6%…2012년 2.3% 이후 가장 낮은 수준
저유가 영향 실질 국내총소득 6.4%↑…GDP성장률 웃돌아

▲ ⓒ뉴시스
(뉴시안,newsian=신민주 기자)

작년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2.6%를 기록했다. 1년 만에 다시 2%대로 추락하며 우리경제가 저성장의 늪에 빠졌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작년 4분기 성장률은 0.6%로 집계됐다. 분기성장률이 1분기만에 다시 0%대로 떨어졌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15년 4분기 및 연간 국내총생산(속보)’에 따르면 지난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전년 대비 2.6%로 잠정 집계됐다.

2012년 2.3% 이후 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2013년 2.9%에 이어 2014년 3.3%를 기록해 3%대로 올라선지 1년만에 다시 2%대로 추락했다. 우리경제가 2%의 저성장 늪에 빠졌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해 성장률 2.6%는 2014년 한은이 경제전망보고서에서 예측한 4%는 물론 잠재성장률(3~3.2%)에도 크게 못미친다. 분기별로는 1분기 0.8%, 2분기 0.3%, 3분기 1.3% 성장한데 이어 4분기 성장률은 0.6%를 기록했다. 지난 2014년 1분기 1.1%에서 세월호 참사로 2분기 0.5%로 떨어진 뒤 5분기 연속 0%대를 기록했다. 지난해 3분기는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 등 소비진작 정책에 힘입어 1.3%로 높아졌지만 1분기 만에 다시 0%대로 주저앉았다.

지난해 민간소비는 2.1% 늘어 2011년 이후 4년 만에 2%대로 올라섰고 정부소비도 3.3% 늘었다. 건설투자는 4.0% 증가해 2014년의 1.0%보다 높아졌다. 반면 제조업은 연간 성장률이 1.4%에 그쳐 2014년 4.0%보다 큰 폭으로 떨어졌고 수출은 0.4% 증가에 그쳤다. 순수출의 성장기여도는 작년 4분기 -0.2%였고, 연간으로는 -1.2%였다.

지난해 실질 국내총소득(GDI) 증가율은 유가하락 등으로 교역조건이 개선된 영향을 받아 2014년 3.7%보다 크게 높은 6.4%를 기록했다.

한편, 작년 4분기 성장률을 부문별로 보면 민간소비가 전기보다 1.5% 늘어 3분기(1.2%)보다 증가율이 높아졌다. 정부의 개별소비세 인하와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 등 소비확대 정책의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건설투자 증가율은 3분기 5.0%에서 4분기 -6.1%로 급락했다. 작년 4분기의 건설투자 증가율은 2014년 4분기 -7.8% 이후 4분기 만에 가장 낮았다. 주택거래가 큰 폭 감소하면서 부동산 경기가 나빠진 영향이 크다. 수출은 전분기보다 2.1% 늘었고 수입은 2.8% 증가했다.

제조활동별로는 4분기 제조업이 석유 및 화학제품, 반도체 등을 중심으로 0.6% 성장해 전분기 0.1%보다 높아졌고 서비스업도 0.8% 성장했다. 반면 농림어업은 1.4% 감소했고 건설업도 -0.4%에 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