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산은 회장 “대우조선해양 1조6000억원 이상의 출자전환 고려 중”
이동걸 산은 회장 “대우조선해양 1조6000억원 이상의 출자전환 고려 중”
  • 이상준 기자
  • 승인 2016.11.01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은은 영구채 쪽을 선호하는 걸로 안다”

(뉴시안,newsian=이상준 기자)

▲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 뉴시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1일 "대우조선해양의 자본잠식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당초 예상했던 1조6000억원 이상의 출자전환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이동걸 회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본점에서 대우조선 구조조정과 관련한 기자간담회를 열고 "대우조선을 안정화 시키려면 적어도 일정 기간은 자본으로 인한 문제가 없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채권단 계획에 대해서는 "채권단은 대우조선해양의 자본잠식 해소와 대외 신뢰도 향상을 위해 지난해 수립한 4조2000억원 지원 범위 내에서 최대한 자본확충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수출입은행의 자본확충 방식과 관련 "현재 수은은 영구채 쪽을 선호하는 걸로 안다"며 "지금 수은과 큰 틀에서 자본확충 방안에 대한 합의를 마쳤고 내부적인 절차를 마무리하면 조만간 관련 내용에 대해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