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피자헛, 투자사 오차드원에 매각···‘지분 100%’
한국 피자헛, 투자사 오차드원에 매각···‘지분 100%’
  • 이석구 기자
  • 승인 2017.08.31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안=이석구 기자] 한국 피자헛은 미국 염(Yum!) 브랜드가 보유한 한국 피자헛 지분 100%를 투자회사 오차드원에 매각한다고 31일 밝혔다.

오차드원은 이번 한국 피자헛 인수를 위해 설립된 회사로, 관계사 케이에이치아이는 M&A, 벤처투자, PE투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투자와 자문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매각은 빠르게 변화하는 한국의 외식사업 시장에서 보다 유연한 조직구조와 단순한 의사 결정 프로세스를 갖춰, 시장변화에 대한 대응력을 키우고 새로운 사업기회를 찾아내기 위한 것이다.

오차드원은 인수 후에도 한국 피자헛의 성장전략을 유지하며 국내 소비자 입맛에 맞는 새로운 메뉴 개발과 가맹점주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매장 증대 및 채널 다양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한국 피자헛의 경영진은 그대로 유지된다. 인력 구조조정 계획도 없으며, 가맹점과의 기존 계약도 동일하게 유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