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연합회 차기 회장 인선 돌입...적임자는 누구?
은행연합회 차기 회장 인선 돌입...적임자는 누구?
  • 홍성완 기자
  • 승인 2017.11.15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마평에 홍재형 전 부총리 및 김창록 전 산은 총재 등 거론돼
사진=홍성완 기자

[뉴시안=홍성완 기자] 다음달부터 임기가 시작되는 전국은행연합회(이하 ‘은행연합회’)의 차기 회장 논의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15일 은행연합회는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이사회를 열어 이달 말로 임기가 끝나는 하영구 회장을 대신할 차기 은행연합회장 후보군 논의 절차에 돌입했다.

이사회에는 현 회장인 하 회장을 비롯해 이동걸 산업은행장, 이경섭 NH농협은행장, 윤종규 KB국민은행장, 위성호 신한은행장,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박종복 SC제일은행장, 빈대인 부산은행장 등 8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각자 차기 회장 후보를 개별 추천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기 회장에는 홍재형 전 부총리와 김창록 전 산업은행 총재,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 윤용로 전 기업은행장 등이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다.

은행연합회는 이들이 추천한 후보군 중 적임자를 선별해 오는 27일 열리는 정기 이사회에서 최종 후보군을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