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최대 가전박람회 '2018 CES' 개막...핵심주제 '스마트 시티'
세계최대 가전박람회 '2018 CES' 개막...핵심주제 '스마트 시티'
  • 송범선 기자
  • 승인 2018.01.05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코웨이, 팅크웨어 등 다수 국내 기업 참가
2018 CES에서 핵심 주제가 될 스마트시티. 도시의 모든 정보는 하나로 엮인다. 사진=CES 홈페이지

[뉴시안=송범선 기자] 최근 이슈화되는 전자업계 주요 기술 트렌드를 한눈에 볼 수 있는 '2018 국제가전제품박람회(CES)'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9일부터 12일까지 개최된다. 국내 여러 기업들도 CES에 참가해 이목을 끌고 있다.

CES는 전미소비자기술협회(CTA) 주관으로 매년 1월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전시회다. CES는 MWC, IFA와 함께 세계 3대 전자 및 IT 전시회로 인정받고 있다.

이번 2018 CES의 핵심 주제는 '스마트시티'다.

스마트시티는 가전기기를 하나로 묶는 차원을 넘어 도시 전체를 통째로 엮는 것을 뜻한다. 도시 안의 모든 것이 연결돼 서로 정보를 주고 받게 되는 것이다. 이로써 도시 전체가 하나가 되는 것이 스마트시티다.

스마트시티는 가전제품뿐만 아니라 교통시스템, 스마트에너지, 헬스케어 등 가정 밖 일상에서까지 제품·체계 간 연계가 이뤄질 수 있다는 미래의 생활상 변화와 맞물려 있는 개념이다. 이에 이를 뒷받침하는 5G와 인공지능(AI), 자율 주행차 신기술이 대거 선보일 전망이다.

CES가 가전제품박람회라고 해서 반드시 가전제품 회사만 참가하는 것이 아니다. 이번 CES에는 현대차그룹이 참가한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CES에서 미국회사 오로라와 자율주행 기술을 공동 개발하기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했다고 발표할 예정이다. 내로라하는 글로벌 경쟁자들을 제치고 자율주행 기술의 강자로 꼽혀온 오로라와 제휴하는데 성공한 만큼 현대차의 향후 행보가 기대돼진다.

오로라와 자율주행차 기술을 공동 개발하기로 한 현대차그룹. 사진=CES 홈페이지

2016년부터 CES에 참가하고 있는 코웨이는 이번 CES도 역시 참석한다. 코웨이는 ‘2018 CES 혁신상’을 수상한 의류청정기, 액티브 액션 공기청정기, 스마트 베드 시스템, 뷰티 플랫폼, 코웨이 나노직수 정수기 P-5600N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코웨이는 이 5개 제품에 대해 지난해 11월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선정한 '2018 CES 혁신상'을 받았다.

코웨이는 이 핵심 5개 제품에 핵심 경쟁력인 빅 데이터 기반 사물인터넷ㆍAI 를 접목해 고객의 일상을 언제나 최상의 상태로 케어 하는 첨단 기술이 적용된 제품과 서비스를 대거 선보일 것으로 전했다.

특히 코웨이 측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의류청정기인 ‘FWSS’(Fresh Wear Styling System)를 최초로 공개한다고 전했다. 또 아마존의 사물인터넷 기반 주문 서비스인 DRS를 접목한 공기청정기, 애플의 음성제어 플랫폼인 애플 홈킷(Home Kit)을 기반으로 한 공기청정기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7년 연속 CES에 참가한 차량 블랙박스·내비게이션 업체 팅크웨어도 이번에 CES에 다시 참가한다. 팅크웨어는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단말기 등 신제품을 공개한다고 4일 밝혔다. 팅크웨어는 현재 미국, 영국, 싱가폴, 일본, 중국 등 총 17개 국가에 진출했다. 해외매출은 올해 3분기 기준 115억원 수준이다.

전시관을 제품을 직접 보고 설명을 들을 수 있는 브랜드, 대시캠, 아웃도어존과 제품 기술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SNV(Super Night Vision), ADAS 존 등 총 5개 구역으로 구성했다.

블랙박스 부문에서는 팅크웨어 대시캠의 기존 라인업과 올해 출시될 주요 제품들이 선공개된다. 와이파이, 퀵부팅 솔루션 기능이 더해진 'F200'과 FHD화질과 저전력주차모드를 탑재한 1채널 블랙박스 'F70'이 공개된다. 플래그십 제품인 F800 프로 등 기존 팅크웨어 대시캠 라인업 제품들도 함께 소개된다.

새로운 제품군도 선보인다. 차선이탈방지(LDWS), 앞차안전거리주의경보(HMW) 등 안전운행을 지원하는 ADAS 단말기와 스포츠 캠, 모터사이클 캠등 연내 출시 예정인 아웃도어용 블랙박스 제품군이 전시될 예정이다.

실제 야간환경에서의 제품의 영상구현 기술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SNV존과 실제 자동차 운행 시 적용되는 ADAS기능을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가상현실(VR) 체험 공간도 운영된다.

전문가들은 주식 투자시에도 2018 CES 참가 관련 기업들에 주목해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