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수출물량지수 0.9%↓… 반도체 호조는 지속
2월 수출물량지수 0.9%↓… 반도체 호조는 지속
  • 김도양 기자
  • 승인 2018.03.23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및전자기기 8.4% 올라… 수송장비는 16.8% 큰 폭 감소
평탱항 부두에 수출을 기다리는 컨테이너와 차량들이 빼곡히 쌓여 있따. (사진=뉴시스)
평탱항 부두에 수출을 기다리는 컨테이너와 차량들이 빼곡히 쌓여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김도양 기자] 지난달 수출물량지수가 설 연휴로 인해 하락을 나타낸 가운데 반도체 부문의 호조는 계속됐다.

2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2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에 따르면 2월 수출물량지수는 132.36(2010=100)으로 1년 전보다 0.9% 하락했다. 

수출물량지수가 하락한 것은 지난해 10월(-1.9%) 이후 처음이다.

한은은 이번 하락의 주요 원인이 설 연휴 기간 조업일수가 줄어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를 배제하고 1, 2월의 수출물량지수 상승률(전년 대비)을 계산하면 7%의 증가세를 유지했다는 평가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반도체 부문의 호조에 힘입어 전기및전자기기 등에서 8.4% 증가했으나 수송장비(-16.8%) 등에서 큰 감소를 보였다. 

이에 대해 한은은 북미 지역 승용차 판매가 줄어든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지난달 대미 승용차 수출은 1년 전보다 39.9% 감소했다.

수출금액지수는 120.38(이하 달러 기준)로 1년 전보다 4.2% 상승했다. 석탄및석유제품(15.3%), 철강을 비롯한 1차 금속제품(12.6%), 전기 및 전자기기(11.8%)가 상승을 견인했다.

수출물량·금액지수 및 등락률(전년 동월 대비)(자료=한국은행)

수입물량지수는 126.53으로 5.9% 상승했다. 반도체 제조 기계 수요로 인해 일반기계(19.3%) 수입량이 크게 늘었고, 수송장비(11.2%)도 상승률이 높았다. 반면, 1차 금속제품 수입물량은 17.7% 하락했다.

수출총액으로 수입할 수 있는 상품의 양을 의미하는 소득교역 조건지수는 조업일수 감소, 유가 상승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129.09로 3.9% 하락했다.

상품 1단위를 수출한 대금으로 수입할 수 있는 상품의 양을 뜻하는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97.53로 3.0%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