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호타이어 법정관리 이후 대책 검토”
최종구 “금호타이어 법정관리 이후 대책 검토”
  • 김지형 기자
  • 승인 2018.03.29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호타이어 시한연장 불가
최종구(오른쪽) 금융위원장과 이동걸 산업은행장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 KDB 스타트업IR센터에서 열린 '혁신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성장지원펀드 출범식'에 참석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종구(오른쪽) 금융위원장과 이동걸 산업은행장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 KDB 스타트업IR센터에서 열린 '혁신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성장지원펀드 출범식'에 참석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김지형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노조의 해외매각 반대로 내홍을 겪고 있는 금호타이어에 대해 법정관리로 갈 경우를 대비해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29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혁신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성장지원펀드 출범식’ 직후 취재진의 질문에 “(금호타이어)가 법정관리로 가면 회사 재무나 경영사태로 봐도 청산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면서 “법정관리로 갈 때 지역경제에 미치는 피해가 작지 않을 것을 보여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오는 30일로 다가 온 노사자구안 제출과 관련해 “채권단은 물론이고 정부도(노조 동의 외에는) 어떤 수단도 갖고 있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면서 “노조가 해외 자본유치와 자구계획에 동의하는 것 외에는 어떠한 대안도 없다”면서 시한 연장 불가 방침을 밝혔다.

또한 타이어뱅크가 최근 금호타이어 인수를 제안한 것이나 ‘S2C 케피탈’이라는 이름의 회사가 재무적 투자를 제안한 것에 대해 “대안이 될 수 없다”고 답변했다.

최 위원장은 “타이어뱅크 제안이 얼마나 허황하고 비현실적인지는 누구나 다 알고 있다”면서 “시간이 촉박해 그렇지 않아도 힘든 상황인데 (타이어뱅크가)더욱 어렵게 만들고 있어 상당히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노조 대표자가 금호타이어 전 직원의 의사를 제대로 대변하는지 의문”이라면서 “누가 봐도 더블스타로의 매각이 최선의 방법인데, 그에 반대하는 것이 전체 의사인지 분명하게 밝혀지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오는 30일까지 노사의 경영정상화 계획 이행 약정서(MOU) 체결과 해외 매각에 대한 노조 동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1조 3,000억원의 차입금 회수 등 ‘자율협약’을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