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1200억엔 규모 사무라이 본드 대박
수출입은행, 1200억엔 규모 사무라이 본드 대박
  • 이석구 기자
  • 승인 2018.06.22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기관의 외화차입 시장이 다변화됐다는 면에서 의미
-한국 기관 발행채권을 안전한 자산으로 보고 있다는 증거
수출입은행은 일본 단일시장에서 11억 달러 상당의 채권을 발행하는 데 성공했다. 사진은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사진=뉴시스)
수출입은행은 일본 단일시장에서 11억 달러 상당의 채권을 발행하는 데 성공했다. 사진은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사진=뉴시스)

[뉴시안=이석구 기자] 21일 한국수출입은행은 아시아 기관으로서는 역대 최대인 1200억 엔 규모 사무라이 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사무라이 본드는 일본 자본시장에서 외국기관이 발행하는 엔화표시 채권이다.

수은이 발행한 채권은 1.5년 만기 700억 엔과 3년 만기 500억 엔으로 투자자 수요에 응해 듀얼트렌치(Dual Tranche)로 구성됐다. 발행금리는 1.5년 0.16%, 3년 0.27%다.

코리아 리스크 줄어든 덕?

사무라이 본드 시장은 통상 일본 투자자가 참여하지만 이번에는 아시아계 중앙은행과 국부펀드 등 비(非)일본계 투자자의 주문도 대량 확보했다고 수은은 전했다.

투자 주문이 몰리면서 수은은 발행 금액을 당초 목표인 800억 엔에서 1200억 엔으로 늘렸다.

최근 남미나 남유럽은 정국이 불안해 금융시장 변동성이 는 반면 우리나라는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코리아 리스크’가 감소해 보수적인 일본 투자자들과 아시아 은행이 몰린 것으로 보인다.

한국 채권, 안전한 자산으로 자리잡아갈까

수은 관계자는 "일본 단일시장에서 11억 달러 상당의 채권을 발행하는 데 성공한 것은 한국 기관의 외화차입 시장이 다변화됐다는 면에서 의미가 크다"며 "지난달 동경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담 이후 일본 투자자들이 한국물에 우호적으로 바뀐 것 같다"고 말했다.

일본 투자자와 함께 아시아 국가들의 중앙은행과 국부펀드 등의 주문도 몰렸다는 것은 이제  한국 기관이 발행한 채권을 안전한 자산으로 보고 있다는 것을 말한다.

수은은 이번 채권발행으로 확보한 외화자금은 반도체와 관련해 대규모로 투자하는 등 일본 진출 사업을 지원하는 데 쓸 예정이다. 앞으로도 수은은 일본 자본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라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