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보증기금, 청년창업자 지원 나선다
기술보증기금, 청년창업자 지원 나선다
  • 조현선 기자
  • 승인 2018.08.23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 39세 이하 '예비 창업자 또는 창업 후 6개월 이내 창업초기 기업'이 요건
-오픈바우처 형식으로 최대 1억원까지 지원
기술보증기금이 청년차업자를 위한 지원에 나섰다. 선정자는 오픈바우처 형식으로 최대 1억원까지 지원 받는다. 기보는 K-스타트업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모집 받고 서울·대전지역에서 사업설명회도 개최한다.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제공=뉴시스)
기술보증기금이 청년차업자를 위한 지원에 나섰다. 선정자는 오픈바우처 형식으로 최대 1억원까지 지원 받는다. 기보는 K-스타트업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모집 받고 서울·대전지역에서 사업설명회도 개최한다.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제공=뉴시스)

[뉴시안=조현선 기자] 기술보증기금이 청년차업자를 위한 지원에 나섰다. 선정자는 오픈바우처 형식으로 최대 1억원까지 지원 받는다.

23일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은 사회적가치를 지향하는 소셜벤처분야 기술혁신형 청년 예비 창업자에게 최대 1억원의 오픈바우처를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소셜벤처’란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취약계층 고용, 환경보호 등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면서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한 기업을 말한다.

이번 사업은 혁신적인 기술창업 아이디어를 보유한 청년(예비)창업자의 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시행하는 「2018년 기술혁신형 창업기업 지원사업」의 일환이다. 기보는 ‘기술혁신형 창업기업 지원사업’ 모집분야 중 일반분야에 이어 소셜벤처분야의 지원대상기업 선정도 담당하게 되었다.

기보는 22일부터 소셜벤처분야의 만 39세 이하의 '예비 창업자 또는 창업 후 6개월 이내의 창업초기 기업'을 온라인으로 모집한다. 신청을 원하는 경우 K-스타트업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사업에 최종 선정된 소셜벤처분야의 청년 창업자에게는 창업활동에 소요되는 시제품 제작비·지적재산권 취득비·마케팅 활동비 등이 오픈바우처 방식으로 최대 1억원까지 지원된다.

기보는 올해 상반기 소셜벤처 금융지원을 위해 ‘소셜벤처 전용 임팩트 보증상품’ 도입을 시작으로 하반기에는 소셜벤처 평가센터 설립을 계획중에 있다. 

기술보증기금 관계자는 “기보는 ‘기술혁신형 창업기업 지원사업’ 소셜벤처분야에 선정된 청년창업자들이 성공적으로 창업하여 경제적·사회적 가치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후속지원 프로그램 마련과 함께 소셜벤처 창업생태계 조성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