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전기수소차'와 '자율주행차' 프로그램 분리, 어떻게 다른가
정부의 '전기수소차'와 '자율주행차' 프로그램 분리, 어떻게 다른가
  • 송범선 기자
  • 승인 2018.08.30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수소차는 자율주행으로 운행되지 않을 수 있어
-자율주행차는 전기수소차처럼 환경과는 관련 없어
-산업부 "두 사업을 분리해야 마땅"
김용진 기획재정부 차관이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을 방문해 자율주행자동차 시험장에서 자율주행차량을 시승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용진 기획재정부 차관이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을 방문해 자율주행자동차 시험장에서 자율주행차량을 시승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송범선 기자] 정부가 추진하는 미래형자동차 프로그램디렉터(PD)가 전기수소차와 자율주행차(신설)로 나눠진다. 에너지신산업융합 PD가 신설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PD분야를 개편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국정과제 이행과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이종 산업·기술 간 융합 확대 등 대내외 환경변화에 대응하기 위함이다.

PD는 산업부의 연구·개발(R&D) 사업을 기획하고 과제수행 점검 및 성과 관리 등의 역할을 수행하는 민간전문가를 일컫는다.

이처럼 전기수소차와 자율주행차 분야를 분리하는 이유에 대해 산업부 관계자는 “신산업 연구개발 투자확대를 뒷받침할 기획·관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서다”라고 밝혔다.

전기차와 수소차는 환경을 위해 꼭 필요한 자동차 사업이다. 또 자율주행차는 무인자동차 시대에 적합한 전 세계의 추세다.

산업부 관계자는 “전기수소차가 자율주행으로 운행되지 않는 경우도 있고, 자율주행차는 전기수소차처럼 환경과는 관련이 없기 때문에, 이 두 사업부를 분리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이라 설명했다.

지난 24일 신산업 규제혁신 토론회에서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우버(Uber), 에어비엔비(Airbnb) 등 세계 상위 스타트업 100개 중 약 60%는 국내에서는 규제로 인해 정상적 사업이 불가능하다.”라고 언급했다.

우버, 테슬라 등은 자율주행차 기술에 대한 연구를 해오고 있는 중이다. 그런데 우리는 현재 규제에 의해 자율주행차 기술이 발전하기 힘들다는 설명이다. 이에 산업부는 자율주행차에 대한 정책을 강화할 전망이다.

또 산업부 관계자는 “최근 산업부에서 관심을 갖고 있는 수소차에 대한 계획을 대폭 강화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산업부는 전국 주요도시 시내버스 정규노선에 2022년까지 수소버스 1천대를 보급할 계획”이라며 “친환경 차량을 위해 이뤄진다”고 언급했다.

또 산업부는 수소버스 본격 보급에 이어 수소 충전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수소생산 운송 운영 등 단계별 규제를 선제적으로 해소하기로 했다.

이어 산업부 관계자는 “개발 제한구역 내 CNG가스를 수소로 전환하는 장치인 개질기를 설치한다”고 말했다.

또 산업부에서는 에너지신산업융합 PD를 신설한다. 신재생에너지융합, 청정화력 분야도 신설해 에너지 전환 정책 이행을 뒷받침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