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스마트 공항 구현 위해 한국공항공사와 업무협약 체결
KT, 스마트 공항 구현 위해 한국공항공사와 업무협약 체결
  • 송범선 기자
  • 승인 2018.09.17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한국공항공사, 'ICT 기반 스마트공항 구현 위한 MOU' 체결
5G, IoT, AI 등 KT의 ICT역량과 한국공항공사 운영노하우 결합 위해 노력
KT가 스마트공항을 구축한다. 사진은 로봇이 배치된 인천 공항. (사진=뉴시스)
KT가 스마트공항을 구축한다. 사진은 로봇이 배치된 인천 공항. (사진=뉴시스)

[뉴시안=송범선 기자] KT와 한국공항공사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집약한 미래공항 구현에 나선다.

KT는 한국공항공사와 17일 서울 김포공항 한국공항공사 사옥에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스마트공항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양사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한 전략적 시범사업 과제를 도출하고 ICT 기반의 스마트공항을 구현해 나가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 세부 협력 사항으로는 ▲IoT 기반의 공항시설물 관리 ▲AI 챗봇을 활용한 여객 안내 ▲AR·VR을 활용한 서비스 발굴 ▲5G·LTE 기반 미래공항 기술 경쟁력 강화 등이 있다.

“챗봇을 통해 어떤 효율이 생기나”하는 뉴시안의 질문에 KT관계자는 “챗봇은 채팅로봇이며, 키워드 중심으로 검색해 그것에 맞춰 상담하게 된다"면서 "사람이 일일이 응대할 때는 줄 서서 기다리는 고객이 많았다. 챗봇을 활용하면 고객의 기다림이 없어져 더 빠르게 상담이 가능하다”고 답했다. “AR·VR 서비스는 발굴은 어떤 것인가?”라는 질문에 KT관계자는 “AR·VR 서비스 발굴도 아직 구체적으로 나온 것은 없다. 앞으로 구체화가 되면, 더 자세한 내용을 알수 있다”고 밝혔다.

한국공항공사는 공항 이용객이 지속 증가하면서 공항 시설 확대 구축만으로는 서비스 개선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전국 14개 공항을 건설·관리·운영해오며 축적한 역량을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공항 마스터플랜을 수립했다.

KT는 5G를 비롯해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Big Data)를 공항에 도입한다. KT 관계자는 “빅데이터를 활용하면 출입시스템의 경우, 몇시에 승객이 많은가 등 효율적인 부분이 개선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KT는 인공지능(AI), 실감형 미디어 서비스(AR/VR) 등 스마트공항에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ICT 역량과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한국공항공사가 보유한 공항 운영 역량에 접목해 공항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고 고품질의 여객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상현 KT 공공고객본부장은 "KT가 보유한 ICT 역량을 집약해 한국공항공사의 스마트공항 구현과 미래 신공항 건설에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궁극적으로는 공항 이용객들에게 즐겁고 편리한 여행 서비스를 제공하고 국내 공항이 지속 가능한 글로벌 선진 공항으로 성장하는데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