궐련형 전자담배 점유율 10% 육박
궐련형 전자담배 점유율 10% 육박
  • 송범선 기자
  • 승인 2018.09.19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궐련 담배가 2억7790만갑, 궐련형 전자담배가 2850만갑 팔려
담배 판매량, 전월에도 1년전 같은 기간보다 0.7% 늘어나
궐련형 전자담배 점유율이 10%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궐련형 전자담배 점유율이 10%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뉴시안=송범선 기자] 전년도 대비 담배판매량이 꾸준히 증가세를 기록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궐련형 전자담배 점유율이 10% 가까이 달했다.

19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8월 담배 판매량은 3억640만갑으로 전년 동월 대비 0.3%(90만갑) 증가했다. 궐련 담배가 2억7790만갑, 궐련형 전자담배가 2850만갑 팔렸다.

담배 판매량은 전월에도 1년전 같은 기간보다 0.7%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에 비해서는 소폭이나마 증가세가 유지되고 있는 모습이다.

다만 정부는 담뱃값 인상 효과가 유효하다는 입장이다. 담배 가격을 올리기 전인 2014년 8월과 비교하면 8월 담배 판매량이 14.3%나 줄었기 때문이다.

아울러 1~8월 누적 판매량은 23억1500만갑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