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모바일 첫 화면...검색창만 배치, 깔끔해진다
네이버 모바일 첫 화면...검색창만 배치, 깔끔해진다
  • 박성호 기자
  • 승인 2018.10.10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실시간 검색어등 모두 배제, 구글처럼 검색창 둔다
한 대표 "3000만 사용자에 동일한 뉴스 제공하던 일 안해"
네이버 모바일 첫 화면 개편이 발표된 네이버 커넥트 행사 로고 (화면 캡쳐)
네이버 모바일 첫 화면 개편이 발표된 네이버 커넥트 행사 로고 (화면 캡쳐)

[뉴시안=박성호 기자] 네이버의 모바일 첫 화면이 확 달라진다. 뉴스와 실시간급상승검색어가 삭제되고 검색창만 남겨두어, 구글과 비슷한 형태가 된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10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 그랜드볼룸에서 ‘NAVER CONNECT 2019’를 열고 모바일 네이버의 개편 내용을 발표했다. "이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고 밝힌  한 대표는 "네이버의 본질인 연결만 남기고 나머진 다 내려놔 사용자에 집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모바일 네이버가 첫 선을 보인 2009년과 현재는 사용자의 목적이나 기술환경, 글로벌 경쟁환경 등이 급격히 달라졌기 때문에 네이버의 변화는 필연적이었다고 소개했다. 

네이버에 따르면 2009년 모바일 네이버의 월간 이용자는 35만 명에 불과했지만 현재는 매일 3000만 명에 이를 정도로 성장했다.  한 대표는 "7개의 뉴스와 20개의 실시간급상승검색어가 첫 화면에서 3000만명의 시선을 집중시키는 현상에서 고민이 시작됐다"고 개편 배경을 설명했다.  

새로운 모바일 네이버의 개편은 기술을 통한 '연결(CONNECT)'에 더욱 집중하고, 발전 중인 인공지능 기술로 '발견(DISCOVER)'의 가치를 더하며, 보다 과감한 시도를 해볼 수 있는 혁신의 영역을 마련하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본질은 남기고 혁신을 담겠다"는 취지로 바뀌게 되지만 기존 뉴스와 실시간급상승검색어를 즐겨 보던 독자들을 위해 ▲뉴스판과 ▲검색차트판을 마련, 지속적으로 제공한다. 또한 뉴스 제공방식도 바꾸어 언론사가 직접 배열한 기사와 개인화된 인공지능 추천 뉴스피드가 제공된다.

달라진 모바일 네이버 첫 화면 (그래픽=네이버)
달라진 모바일 네이버 첫 화면 (그래픽=네이버)

 한 대표는 "지금까지 네이버 뉴스 배열 담당자들이 5개의 뉴스기사와 2개의 사진기사를 선택해 3000만에게 동일하게 제공하던 일을 더는 안하기로 했다"며 "사용자가 원하는 언론사를 직접 구독하면 언론사 편집진이 선정한 오늘의 주요 뉴스를 만나볼 수 있다. 언론사도 직접 구독자와 연결될 수 있게 된다"고 전했다. 

 첫 화면에는 '연결'에 집중해 검색창인 ▲그린윈도우와 새롭게 도입한 인터랙티브 검색 버튼 ▲그린닷만 배치했다. 또한 첫 화면을 중심으로 오른쪽(east)으로 펼쳐지던 화면이 왼쪽(west)방향으로도 펼쳐진다. 

 김승언 네이버 디자인 총괄은 "그린윈도우가 '입력 검색'의 아이콘이라면, 그린닷은 '터치 검색'이라는 새로운 경험의 시작점"이라고 정의했다. 검색창 '그린윈도우'는 모바일 첫 화면 중심에 위치하며, 기존과 동일하게 세부 페이지 최상단에 자리한다. 세부 페이지 내에서는 화면을 하단으로 당겨야 검색창이 나타난다. 

 '그린닷'은 사용자의 손끝이 닿는 곳에 자리잡고, 터치 한번으로 인공지능 기반의 다양한 기술 도구를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세부 페이지 내에서는 사용자의 ▲시간 ▲위치 ▲현재 보고 있는 정보의 종류와 언어 등을 파악해 사용자를 보다 깊이 있는 관심사로 연결하거나 번역 등과 같은 편의를 제공하는 인터랙티브 버튼으로 발전될 예정이다. 

한 대표는 "인터넷 서비스에 '완성'이란 단어는 없다"며 "새로운 모바일 네이버는 최대한 많은 사용자들의 목소리를 수렴해가기 위해 기존 네이버와 새로운 네이버 베타를 함께 경험해 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