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진단] ⑤ 담철곤 출석, 계기로 오리온 ‘집안싸움’ 조명
[국감 진단] ⑤ 담철곤 출석, 계기로 오리온 ‘집안싸움’ 조명
  • 이동림 기자
  • 승인 2018.10.11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철곤-조경민, ‘잘못된 만남’ 재조명

[뉴시안=이동림 기자] 올해 국정감사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국회에 따르면 오는 10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되는 국감에 이번에도 재벌 총수와 최고경영자(CEO) 등 기업인들이 국회로 불려나올 전망이다. 특히 12일부터 시작되는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는 유통업계 경영진이 대거 국정감사 증인대에 선다. 담철곤 오리온그룹 회장은 노조 탈퇴 강요 및 인사불이익에 대해 질의를 인사불이익에 대해 질의를 받을 전망이다. <편집자 주>

개인 별장을 건축하면서 법인 자금 200억 원을 유용한 혐의를 받고 있는 담철곤 오리온 회장이 지난 9월10일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특수수사과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개인 별장을 건축하면서 법인 자금 200억 원을 유용한 혐의를 받고 있는 담철곤 오리온 회장이 지난 9월10일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특수수사과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오리온 담철곤 회장은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대에 선다. 국회는 담 회장이 노동조합에 가입된 영업사원에게 노조 탈퇴를 요구하고 불이익을 주는 등 노조를 탄압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집중 추궁할 전망이다. 다만 출석여부는 확실치 않다. 오리온 관계자는 “매년 정례적인 해외법인 출장일정이 있다”며 “불출석사유서를 국회에 제출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를 계기로 오리온그룹의 ‘양평 연수원’ 의혹이 재 점화 되는 한편 한 때 담 회장의 오른팔로 알려졌던 조경민 전 오리온 전략부문 사장과의 ‘집안싸움’이 재조명되고 있다. 앞서 9월10일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회삿돈을 개인 별장 건축비로 쓴 혐의를 받는 담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담 회장이 업무상 횡령을 했다는 게 경찰의 판단이다.

하지만 경찰에 출석한 담 회장은 “해당 건물 용도에 대해서는 회사 연수원이라고 밝혔고 건물을 사적으로 이용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담 회장은 지난 2008년부터 2014년까지 경기도 양평에 개인 별장을 짓는 과정에서 법인자금 약 200억 원을 공사비로 쓴 혐의다.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오리온 본사. (사진=뉴시스)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오리온 본사. (사진=뉴시스)

오리온은 해당 의혹이 불거진 배경에 대해서는 당시 모든 의사결정은 비리행위로 퇴직한 전직 임원인 조경민 전 사장이 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선 조 전 사장이 오리온에서만 30년 가까이 몸담은 인사인데다 오리온 내부 사정을 누구보다 잘 아는 위치에 있었던 만큼 이 같은 주장에 신빙성이 높다는 시각이다.

이 둘을 둘러싼 소문도 파다하다. 지난 2011년 당시 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이 둘이 재판 과정에서 사이가 틀어졌다는 소문이 돌았다. 담 회장의 비자금 조성 지시를 받은 조 전 사장이 지시와는 무관하게 개인의 용도로 착복한 돈이 만만치 않다는 소문이었다.

조 전 사장 입장에선 담 회장이 자신에게 모든 혐의를 뒤집어씌운다는 느낌을 받으면서 신뢰관계가 깨진 것 아니냐는 각종 추측도 난무했다. 지난해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한 탄원서를 내고 담 회장이 회삿돈을 횡령해 개인 용도의 별장을 착복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한편, 앞서 오리온은 이번 의혹과 관련한 입장을 자세히 듣기 위한 본보의 수차례 연락에 일절 응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