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취업교육 지원…사회적 책임인가, 정부대신인가
삼성, 취업교육 지원…사회적 책임인가, 정부대신인가
  • 송범선 기자
  • 승인 2018.10.11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설립…연간 1200만원의 수당 지급
관계자 "기업의 사회적인 책임일 뿐, 정부의 압박이 개입된 것이 아니다"
삼성전자 본사 사옥 (사진 제공=삼성전자)

[뉴시안=송범선 기자] 삼성이 악화된 국내 고용상황을 해소하고자 청년층 취업 교육 지원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소프트웨어 경쟁력 강화를 통해 IT 생태계 저변을 확대하고 청년 취업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amsung SW Academy For Youth: SSAFY)'를 설립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앞으로 5년 동안 미취업 청년 1만명에게 월 100만원의 교육지원비를 1년동안 제공한다. 이에 무료 소프트웨어 교육과 연간 1200만원의 수당을 지급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 8월 8일 발표한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방안’의 후속 조치 중 하나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소프트웨어 교육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해 양질의 소프트웨어 교육을 지원함으로써 향후 5년간 1만명의 청년 소프트웨어 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1년 동안 매달 100만원씩 수당을 줘 가면서 교육을 시키는 것은 국내 대기업 중 이번 삼성의 경우가 처음이다.

다만 삼성이 교육 수료생을 직접 채용하거나 별도의 취업 우대 혜택을 주지는 않을 방침이라, 교육 훈련 서비스만을 제공해서 청년 취업을 지원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는 기업이 직접적으로 크게 고용하는 것에 한계가 있는 만큼, 간접적으로 지원하는 셈이다.

 

정부의 사회적 책임을 기업이 대신하는 것인가

삼성은 자사의 인재에 직접적으로 도움이 되는 것이 아님에도, 교육을 시키고 수당을 지급하는데 최소 1200억원 이상을 들여 사회적으로 간접 지원을 하게 된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는 실정이다.

기업이 국가를 대신하는 것이기 때문에 정부의 책임을 기업이 떠안는 것은 보기 좋은 모양새가 아니라는 의견이다.

지난 8월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인도에서 만난 점을 두고,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이 변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와 같은 흐름이 이번 조치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이 아카데미를 설립한 것은 사회적인 책임 차원에서 행하는 것”이라며 “현 정부와의 교착 및 압박 등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청탁과 관련돼 이재용 부회장이 법적 구속된 바 있다. 이번 취업 교육 지원이 전 정권의 사례처럼 오해받는 것은 잘못된 것이란 설명으로 해석된다.

 

정부도 공기업 통해 인력충원 발 벗고 나서

한편 정부도 공공기관과 공기업을 통한 단기 일자리 늘리기에 나섰다.

이와 관련 국가과학기술연구회와 인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 등이 적게는 200명 많게는 1000명가량 단기 임시직 채용을 보고했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은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고용의 양적지표가 좋지 않다는 점과 영세 자영업자의 어려움에 대해서는 수용할 부분은 수용해야 한다. 또 원인분석과 함께 장단기 대책을 마련하는데 국회와 머리를 맞대야 할 것"이라고 고용 부진 대책 마련을 직접 지시했다.

정부가 일자리 관련 목소리를 계속 냄에 따라, 기업들의 민간 일자리 창출을 위한 규제완화와 투자촉진이 좀 더 활성화될 지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