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직장인 10명 중 8명, "경력 단절 두려워"
여성 직장인 10명 중 8명, "경력 단절 두려워"
  • 조현선 기자
  • 승인 2018.10.11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인의 여성 직장인 269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 응답자 중 78.4%가 ‘경력 단절에 두려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제공=사람인)

[뉴시안=조현선 기자]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경력 단절 여성의 수는 181만명을 넘어섰다. 한창 일할 나이에 출산과 육아로 경력이 단절되면서 전문성을 발휘할 수 있는 일자리로 복귀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여성 직장인 269명을 대상으로 ‘경력 단절 두려움’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 중 78.4%가 ‘두려움을 느낀다’고 답했다고 11일 밝혔다. 

정부나 기업 차원에서 '경단녀'들을 위해 다양한 관련 지원 정책을 운영하고 있지만, 실상은 여전히 많은 여성 직장인들이 출산, 육아로 인한 경력 단절에 대한 두려움을 느끼고 있는 셈이다.

경력단절에 대한 두려움을 유발하는 원인으로는 ‘출산’(55%, 복수응답)과 ‘육아’(52.1%)가 나란히 1,2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미래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40.3%), ‘비정규직, 계약직의 고용 형태’(26.5%), ‘장기화된 경기 침체 영향’(18.5%), ‘회사 경영실적 악화’(13.3%)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이들 중 경력 단절자가 되면 재취업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45%나 됐다.

이런 불안감은 출산과 육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경력 단절을 피하기 위해 출산 및 육아를 포기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자는 무려 41.6%에 달했다.

실제로 주변에 경력 단절된 동료가 있는지에 대한 물음에는 65.1%가 있다고 응답했다. 경력 단절된 동료는 ‘여성’이라는 응답이 98.3%로 압도적이었고, ‘비슷하다’가 1.7%, ‘남성’을 선택한 응답자는 한 명도 없었다. 

여성 직장인 95.5%는 경력단절 여성을 위한 지원 정책의 필요성에 공감했다. 경력 단절 여성의 복귀가 불투명한 현실에 대한 두려움이 큰 만큼 지원 정책에 대한 바람도 크게 나타났다. 

여성 직장인들이 바라는 가장 효과적인 지원 정책으로는 ‘출산 및 육아휴직의 확대와 자유로운 사용’(29%)을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남성 육아휴직 의무 제도화’(22.3%), ‘경력단절여성 대상 직업교육 및 알선’(20.1%), ‘유연근무제 지원’(17.8%)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경력 단절에 대한 여성 직장인의 두려움은 출산율 저하로 이어져 결국 국가경쟁력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정부는 물론 기업차원에서도 일∙가정 양립을 위한 적극적인 정책 지원제도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