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차량용 반도체 '엑시노스 오토'…어두워도 깨끗하게 본다
삼성전자, 차량용 반도체 '엑시노스 오토'…어두워도 깨끗하게 본다
  • 송범선 기자
  • 승인 2018.10.16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율주행 차량에 적용 가능성 높아져
브랜드 출시 통한 차량용 반도체 사업 경쟁력 강화...고성능·신뢰성 제공
삼성전자의 자동차용 프로세서 브랜드 Exynos Auto(엑시노스 오토). (사진 제공=삼성전자)

[뉴시안=송범선 기자] 삼성전자가 자동차용 프로세서 브랜드 'Exynos Auto(엑시노스 오토)'와 이미지센서 브랜드 'ISOCELL Auto(아이소셀 오토)'를 16일 독일에서 열린 ‘국제 자동차 부품 박람회 2018’에서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차량용 반도체 사업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일반적으로 차량용 반도체는 스마트 기기에 탑재되는 제품보다 사용 환경과 수명 등에서 더 높은 품질 수준이 요구된다. 이에 삼성전자는 자동차용 신뢰성 품질 기준을 만족하는 제품으로 고객들에게 최고의 드라이빙 환경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 '아이소셀 오토'는 픽셀 간 간섭현상을 최소화해 작은 픽셀로 고품질의 이미지를 구현하는 아이소셀 기술을 기반으로 한다.

삼성전자만의 독자적인 기술인 아이소셀 오토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먼저 이미지 센서 기술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

빛이 쏘여지면, 피사체의 정보를 읽어서 정기적인 디지털 신호로 전환해 주는 것이 이미지 센서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김은혜 담당은 “픽셀(화소)이 카메라에서 탑재할 수 있는 용량은 한정돼 있다. 화소가 작아질수록 간섭현상이 생기게 되면 노이즈가 발생할 수 있다”며 “아이소셀 오토는 각각 픽셀로 들어온 빛이 간섭현상을 최소화 해 준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에 어두운 환경에서도 깨끗한 화면을 보는 것이 가능하다. 이를 차량용 반도체에 도입하므로써 아이오셀 오토가 탄생했다”고 언급했다.

자율주행차의 경우, 차량의 눈이 많아야 하므로 이와같은 이미지 센서를 통한 카메라 기술의 고도화는 필수적이라는 설명이다.

삼성의 자동차용 반도체 솔루션이 적용되면 자율주행차 기술이 크게 좋아질 전망이다. (사진=뉴시스)

이처럼 이번 신기술은 실시간으로 변화하는 도로와 주변 환경의 시인성을 향상시키고 보다 정밀한 물체 식별을 가능하게 한다.

예를 들어 터널을 통과할 때와 같이 명암이 순간적으로 변화하는 상황에서 도로 환경을 선명하게 인식해 잠재적인 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삼성전자 DS부문 한규한 상무는 "모바일 시장에서 검증된 기술력을 기반으로 차량에 최적화된 '엑시노스 오토'와 '아이소셀 오토' 브랜드를 출시하게 됐다"며 "스마트 자동차와 자율주행 시대에서 요구되는 빠른 통신·정확한 센싱·강력한 연산 기능 등이 탑재된 차별화된 제품으로 자동차 시장에서도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삼성전자는 2011년 모바일 SoC(System on Chip) 브랜드 '엑시노스', 2017년 이미지센서 브랜드 '아이소셀'을 각각 출시한 바 있으며 이번 차량용 반도체 브랜드 첫 출시를 통해 사업 영역을 모바일뿐 아니라 자동차 시장까지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자동차의 각 응용처에 맞춰 엑시노스 오토 제품군을 인포테인먼트 시스템(IVI)용 'V시리즈',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용 'A시리즈', 텔레매틱스 시스템용 'T시리즈' 3가지로 세분화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말부터 순차적으로 다양한 오토 브랜드 제품군을 고객사들에게 공급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