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원설’ 두산중공업, “단순 소문일 뿐”
‘감원설’ 두산중공업, “단순 소문일 뿐”
  • 이동림 기자
  • 승인 2018.10.24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부 블라인드 통해 확산...불안정한 재무구조 탓?

[뉴시안=이동림 기자] 두산중공업 내부에서 임원 감원설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동대문 두산타워 전경. (사진=두산)
동대문 두산타워 전경. (사진=두산)

최근 발전업계와 증권가를 통해 제기된 감원설은 두산중공업이 BG장(부사장)을 대상으로 내년부터 2개월씩 유급휴가를 실시한다는 것이다. 또 과장급 사원 수백 명이 그룹 내 계열사로 전출되며, 올해 연말 임원 50%를 감원한다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24일 <뉴시안>과의 통화에서 “감원설은 직장인 앱 ‘블라인드’를 통해 나온 소문일 뿐”이라고 했다. 덧붙여 “이 같은 소문이 사실인지 추측인지는 알 수 없다”며 “구체적으로 검토되고 있는지는 확인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주장대로라면 실체가 모호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원설이 제기된 배경은 무엇일까. 일단 불안정한 재무구조를 들여다 볼 필요가 있다. 두산중공업은 올해 문재인정부가 탈원전·탈석탄 정책을 본격화하면서 위기에 놓였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된 바 있다. 이후 박정원 두산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근본적인 수익구조 개선을 통해 재무건전성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거들었다.

두산중공업 내부에서 임원 감원설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사진=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 내부에서 임원 감원설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사진=두산중공업)

‘감원설’ 블라인드 통해 확산...불안정한 재무구조 탓?

하지만 두산중공업의 재무구조 개선은 쉽지 않아 보인다. 현재 두산중공업은 자회사(두산엔진)나 관계회사(두산밥캣)의 지분을 지난 3월과 8월 각각 매각하면서 얻은 자금을 고스란히 차입금을 갚는 데 써도 턱 없이 부족한 상황.

실제 두산중공업은 만기가 임박한 회사채 상환을 위해 지난 9월과 5월 각각 500억 원, 1000억 원 규모의 회사채를 발행했다. 이 때 회사채(만기 2년)의 발행금리는 각각 4.889%, 5.1%로 결정됐다. 당시 5월과 6월에 만기를 앞둔 회사채 3200억 원 가운데 2100억 원 규모의 회사채들은 발행금리가 3%대였고 300억 원가량의 회사채의 발행금리는 4%대를 감안하면 두산중공업의 이자 부담은 더 커지고 있는 셈이다. 

두산중공업은 연결기준으로 상반기 금융부채가 15조924억 원으로 집계됐다. 두산엔진 매각대금은 822억 원, 두산밥캣 매각자금은 3681억 원에 불과하다.

이런 일련의 과정을 종합해 볼 때 두산중공업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허리띠를 졸라매야 할 상황이다. 이에 대해 재계 관계자는 “두산중공업이 발전설비 경쟁력이 가장 뛰어난 것은 사실이지만 환경규제나 에너지 정책 변화 등으로 신규 사업 발굴에 고민이 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