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시진핑, G20정상회의서 미중 정상회담 갖기로
트럼프 시진핑, G20정상회의서 미중 정상회담 갖기로
  • 김도진 기자
  • 승인 2018.11.02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중정상 통화소식에 미국증시 상승 마감, 중국 증시 상승 출발
무역과 북한 등에 대해 매우 생산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밝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왼쪽)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지난해 독일 함부르크 회담 모습 (사진=뉴시스)

[뉴시안=김도진 기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미중 무역갈등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혀 이달 말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 양국 정상이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시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기간 별도로 미중 정상회담을 갖기로 합의한 상태다.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해 시 주석은 북미 간 대화에 진전을 기대한다며 중국도 한반도 평화를 위해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화통신에 의하면 시 주석은 1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나는 미중이 경제 및 무역에서 협력을 확대할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미중 협력은 상호 이익으로 서로 윈윈하는 효과를 가져다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중미 양국은 한동안 경제와 무역 분야에서 갈등을 겪었다. 이는 양국의 산업 뿐만 아니라 전 세계 무역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북핵 문제도 언급했다.

시 주석은 "올해초부터 한반도 정세에 긍정적인 변화가 일어났다"면서 "한반도 비핵화 및 정치적인 안정을 촉진할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 북미 정성회담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중국도 한반도 평화를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시진핑 국가주석과 무역과 북한 등에 대해 매우 생산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 자신의 트위터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매우 긴 그러나 매우 생산적인 전화통화를 했다. 여러 이슈에 대해 대화를 했으며 무역 문제에 대해서도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관련해 좋은 이야기가 오갔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