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대 '스마트폰 불법 복제' 일당 검거
전국 최대 '스마트폰 불법 복제' 일당 검거
  • 최성욱 기자
  • 승인 2018.11.06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00여명 명의 이용, 폰 5235대 개통한 20여명 검거
스마트폰 불법 복제 후 판매로 약 58억원 부당이익 혐의
스마트폰 복제 여부를 실시간으로 판단할 수 있는 '실시간 검출 시스템’ 시연 모습 (사진=SKT)
스마트폰 복제 여부를 실시간으로 판단할 수 있는 '실시간 검출 시스템’ 시연 모습 (사진=SKT)

[뉴시안=최성욱 기자] 전국 최대 규모의 스마트폰 불법 복제 일당이 검거됐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SK텔레콤과 공조해 스마트폰을 불법 복제 후 국내외 밀유통 및 소액대출 범죄에 활용한 혐의로 총책, 개통책, 장물업자 등 20명을 검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들 일당은 스마트폰을 불법 복제한 후 국내외 밀유통과 소액대출 범죄를 벌여 약 58억원의 부당 이익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2015년 1월부터 올해 9월까지 소액 대출을 미끼로 노인, 신용불량자, 기초생활수급자 등 사회적 약자 2500여명의 명의를 이용해 최신 스마트폰 5235대를 개통했다. 

서울경찰청 광수대가 압수한 휴대폰 깡용 고가 단말기 (사진=뉴시스)
서울경찰청 광수대가 압수한 휴대폰 깡용 고가 단말기 (사진=뉴시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인터넷, 지인 소개 등을 통해 휴대전화 개통을 대행해주면 소액대출을 해주겠다며 대출희망자들을 모았다. 대출희망자 대부분은 신용불량자이거나 무직자, 대학생, 주부 등 고정 수입이 없어 1~3 금융권에서 대출이 어려운 이들이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대출희망자들은 판매점을 방문해 한 대당 100만원~150만원인 아이폰 등 고가 최신 휴대전화 2~3대를 개통했다. 이들은 판매점 업주에게 기기를 넘기고 기기값의 50% 정도를 받았다. 

이후 개통된 최신 스마트폰의 인식번호(IMEI)를 구형 스마트폰에 불법 복제해 최신 스마트폰은 국내·외에 밀유통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9월 서울경찰청은 SK텔레콤과 업무협약을 체결, 스마트폰 복제 여부를 실시간 판단할 수 있는 ‘실시간 검출(Sensing) 시스템’을 개발했다. 이 시스템은 매월 발생하는 약 500만 개의 스마트폰 이용 패턴 데이터를 서버와 연동ㆍ분석해 불법 복제 여부를 실시간으로 판별하는 기술이다.

SK텔레콤은 지난해 9월부터 서울경찰청에 스마트폰 불법 복제가 의심되는 회선 데이터를 제공, 인식번호 복제 단말 1158건을 검출했다. 또한 서울경찰청의 범죄 수사 진행 과정에서 인식번호 복제 프로그램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며 협조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동통신 3사로부터 추가 공범 및 유사범행 저지른 휴대전화 판매점 및 대리점 등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며 "유통된 휴대전화가 별건 범죄에 사용됐는지 여부 등에 대해 계속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의 범죄 혐의는 사기, 전파법 위반, 전기통신사업법 위반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