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스마트홈 플랫폼 '카카오홈' 출시
카카오, 스마트홈 플랫폼 '카카오홈' 출시
  • 조현선 기자
  • 승인 2018.11.08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용앱과 카카오톡, 카카오미니, 카카오내비에서 연동된 기기 제어
포스코 건설, 코웨이, 필립스 등 건설 및 가전업체들과 협력 강화
카카오 홈 IoT 제어 이미지 (그래픽=카카오)

[뉴시안=조현선 기자] 카카오가 IoT 사업에 진출한다. 첫 주자는 '카카오홈'이 맡았다.

카카오는 스마트홈 플랫폼 '카카오홈'을 출시하고 IoT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고 8일 밝혔다. 가정내 기기와 설비를 제어하는 것부터 시작해 이용자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사용 패턴을 학습하는 방향으로 고도화 될 전망이다.

사용자들은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i가 적용된 카카오홈의 전용앱을 이용해 카카오톡, 카카오미니, 카카오내비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집안의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카카오미니를 통해 말 한마디로 쉽게 조명을 켤 수 있고, 카카오톡으로 메시지를 보내면 장소에 상관없이 기기 조정이 가능하다. 또, 자동차에서도 카카오내비를 통해 집안의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카카오는 이를 위해 다양한 파트너들과 IoT 영역에서 협력하고 있다. 이미 지난해 포스코 건설과 조명, 난방 등 각종 아파트 설비를 카카오홈과 연동한 단지를 선보였으며, 적용되는 아파트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와 더불어 GS건설, IoT 전문기업 코맥스 등과의 제휴를 통해 주거시설 전반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또한, 필립스와 코웨이 등 주요 생활 가전업체는 물론 가습기, 스마트플러그 등을 생산하는 미로, 브런트, 다원 DNS 같은 스타트업들과도 제휴를 맺었다. 이외에도 삼성SDS, 청호나이스, 한샘 등 다양한 파트너들과 서비스 연동을 준비 중에 있다. 

카카오홈은 챗봇, 스피커봇 등 카카오 i 기술을 파트너들이 자사 제품에 적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카카오톡과 카카오미니, 카카오내비 등을 통해 손쉽게 제어 가능하도록 돕고 있다. 향후에는 클라우드 등 간편한 개발 환경을 지원하며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카카오 김병학 AI Lab 총괄 부사장은 "인공지능 기술로 사용자가 원하는 것을 파악해 조명과 냉난방 등을 자동으로 제공하는 셀프 컨트롤링 홈 수준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