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AI 빅스비, 타사 디바이스로 확장한다
삼성전자 AI 빅스비, 타사 디바이스로 확장한다
  • 이준환 기자
  • 승인 2018.11.20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20일 '빅스비Bixby) 개발자 데이' 개최
타사에 플랫폼 개방...2020년 수십억대 연결 목표
빅스비 개발자 대회에서 기조연설중인 정의석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부사장(사진=삼성전자)
빅스비 개발자 대회에서 기조연설중인 정의석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부사장(사진=삼성전자)

[뉴시안=이준환 기자]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 플랫폼 '빅스비(Bixby)' 확대 계획을 발표했다. 빅스비를 오픈 플랫폼으로 개방해 타사 디바이스까지 참여시킨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20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빅스비 개발자 데이'를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함께 만드는 인텔리전스, 빅스비'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개발자를 비롯한 700여명의 참가자들이 자리했다.  

삼성전자의 AI 개발을 총괄하는 정의석 무선사업부 부사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빅스비는 각종 디바이스와 사물인터넷(IoT) 환경, 서비스를 모든 사용자의 접점을 아우르는 통합 AI 브랜드"라며 "스마트싱스를 통해 집, 사무실, 자동차에서 다양한 디바이스를 연결하는 IoT 서비스를 제공하며, 그 중심에는 빅스비가 자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부사장은 "빅스비는 특정 제품에 한정된 기능을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각종 제품에 자유롭게 확장이 가능한 플랫폼"이라며 "서비스 측면에서 삼성 기본 애플리케이션 뿐만 아니라 서드파티까지 지원하는 생태계를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오픈 플랫폼 전력을 채택하여 삼성전자는 2020년에는 수십억대에 이르는 가전제품, IT 기기에서 빅스비 플랫폼을 탑재하도록 한다는 전략이다. 1단계로 기존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 모바일 사용 환경에 한정된 빅스비를 가전제품 등 삼성전자 전 제품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다른 회사의 제품이라도 스마트싱스로 연동해 빅스비를 탑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 빅스비를 지원하는 언어도 확대한다. 기존 한국어, 영어(미국), 중국어에 이어 영어(영국), 프랑스어, 독일어, 이탈리아어, 스페인어를 추가하게 된다. 

빅스비 확장을 위해 대규모 투자도 같이 진행된다. 정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서울을 비롯한 7개의 AI센터를 통해 세계 각국의 인재를 모집해 혁신적인 연구 개발 생태계를 갖췄다"며 "AI와 5G에 2020년까지 220억 달러를 투자할 것"이라며 지속적인 투자를 약속했다. 

정 부사장은 "빅스비와 같은 인텔리전스가 미래 핵심 경쟁력이라고 확신한다"며 "모든 사람이 원하는 바를 언제, 어디서나 이해하는 인텔리전스를 모든 디바이스에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것이 빅스비의 미래"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