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캄보디아 국민축제 ‘본움뚝’에서 EDM 페스티벌 개최
하이트진로, 캄보디아 국민축제 ‘본움뚝’에서 EDM 페스티벌 개최
  • 뉴시안
  • 승인 2018.11.28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이어 2년째 행사, DJ소다 등 정상급 아티스트 15명 참여
영 타깃 마케팅 강화 및 현지화 전략으로 3년간 연평균 109% 성장
하이트진로가 캄보디아 국민축제인 '본움뚝(Bon Om Tuk, 물축제)'에서 개최한 EDM 페스티벌 현장 (제공=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가 캄보디아 국민축제인 ‘본움뚝(Bon Om Tuk, 물축제)’에 EDM 페스티벌을 열고 현지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프놈펜에서 열린 물축제에 ‘Jinro360’ 행사를 성황리에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Jinro360 행사는 360도 곳곳에서 이루어지는 공연과 퍼포먼스를 만끽하라는 의미로 하이트진로가 2017년 개최한 캄보디아 최초의 EDM 페스티벌이다.

이번 행사에는 아시아전역에서 인기를 누리고 있는 DJ 소다를 비롯해 한국, 태국, 라오스, 캄보디아 등 정상급 DJ 및 아티스트 15명을 초청했으며 축제기간 총 30,000여명의 입장객이 입장해 축제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전년도 물축제에 이어 캄보디아의 설날 쫄츠남 행사에 이은 3번째 행사다. 지난해 첫 행사에는 유키스 출신 DJ 동호 및 정상급 DJ 20명이 참여했으며 행사 기간 동안 총 8천명의 입장객이 페스티벌을 즐겼다.

캄보디아 물축제는 매년 200만명 이상의 현지인들이 참여하는 대표적인 국민축제로 음력 10월 보름을 기점으로 열리며 각 지역예선을 통과한 400여척의 보트가 경합을 벌이는 용선경주의 본선도 열린다.

하이트진로는 2016년부터 소주의 세계화의 일환으로 다양한 현지 마케팅 활동을 통해 캄보디아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있다. EDM페스티벌 외에도 프놈펜 일대 2030 중상류층들이 즐겨 찾는 나이트마켓에 안테나샵을 운영하기도 했으며 TV광고와 현지 유명밴드 뮤직비디오 메인스폰서로 참여하는 등 젊은 층을 대상으로 한 공격적 마케팅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에 따르면 2016년 캄보디아에서의 소주 판매량은 1만 6천상자에 불과했으나 올해까지 3년간 연평균 109%이상 판매신장을 보이는 등 고 성장세를 기록 중이다. 더욱 고무적인 것은 교민 위주의 시장에서 현지인 위주의 시장으로 완벽하게 탈바꿈하며 교민 판매 대비 현지인 판매가 4배에 이르는 등 현지화에 안착했다는 점이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장은 “Jinro360 EDM페스티벌은 캄보디아 2030세대에게 즐길 수 있는 문화적 컨텐츠를 제공하는 한편 한식에만 어울린다는 소주에 대한 편견을 깨뜨린 행사”라면서 “문화컨텐츠를 활용한 현지화 마케팅 등을 통해 소주의 세계화를 이루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애드버토리얼/기사제공=하이트진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