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바람 끝에 나를 묶어 너에게로 둥실둥실…조폐공사, 캘리그라피 작품 ‘이인동심전’ 개최
이바람 끝에 나를 묶어 너에게로 둥실둥실…조폐공사, 캘리그라피 작품 ‘이인동심전’ 개최
  • 조현선 기자
  • 승인 2018.12.04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소희‧박경진 작품전…12월 4일부터 16일까지 대전 유성구 화폐박물관 특별전시실서 열려
꿈을 찾는 사람들에 들려주는 이야기 담은 작품 20여점 선봬
한국조폐공사가 12월 4일부터 화폐박물관 특별전시실에서 캘리그라피 작가 이소희・박경진의 작품전인 ‘이인동심전’(二人同心展)을 개최한다. (제공=한국조폐공사)

[뉴시안=조현선 기자] 한국조폐공사는 4일부터 화폐박물관 특별전시실에서 캘리그라피 작가 이소희・박경진의 작품전인 ‘이인동심전’(二人同心展)을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지역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이소희, 박경진 작가가 마음을 모아 열게 된 이인전(二人展)이다. 완전히 다른 스타일의 두 작가가 만나, 캘리그라피를 시작하던 순간부터 지금까지를 펼쳐 놓았다.

이소희 작가는 과감한 색과 강력한 터치를 입혀 진취적인 내용으로 희망을 이야기하는 데 비해 박경진 작가는 오로지 먹만 사용해 짧지만 깊은 메시지를 담은 작품 20여 점을 선보인다.

조폐공사 화폐박물관 이강원 차장은 "꿈을 이뤄가는 과정의 고민과 환희를 담은 작품들을 통해 두 작가가 꿈을 찾는 사람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가 담겨있다"며 "겨울에 따뜻한 메시지를 전하는 캘리그라피 작품을 통해 소중하게 품고 있는 '꿈'을 되돌아 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