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디자인·가격·기능 ‘甲’…캐논 EOS M50, 기본에 충실한 미러리스 카메라 ‘가볍고 민첩해’
[리뷰] 디자인·가격·기능 ‘甲’…캐논 EOS M50, 기본에 충실한 미러리스 카메라 ‘가볍고 민첩해’
  • 정윤희 기자
  • 승인 2018.12.18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격 대비 성능비를 높인 입문용 미러리스 입문기
합리적 무게와 부피, 다양한 렌즈군으로 인기 높아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EOS M50 (사진=뉴시안 정윤희)

[뉴시안=정윤희 기자] 캐논은 DSLR의 절대 강자이다. 수많은 언론사 기자들과 프로와 아마추어 사진작가들의 사랑을 받으며 벌써 10여 년째 선두에 서 있었다.

최근 전세계적으로 사진을 즐기는 인구가 급증하면서 카메라 종류 또한 다양해지고 있다. 이때문에 DSLR을 찾던 상당수의 소비자들이 보다 작고 가벼운 쪽으로 관심이 쏠리면서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이 눈에 띠게 급성장하는 중이다. 이에 카메라 브랜드의 선두주자인 캐논도 늦은 감이 있으나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에는 뛰어들었다. 급기야 올 2018년 미러리스의 원년으로 삼을 것을 공식 선언했다.

엔트리급에 속하는 EOS M50은 M5의 하위 기종이지만, 성능면에서는 전혀 밀리지 않는다. 이미지 프로세서 DiGiC 8 을 탑재한 제품으로 유효 화소수 약 2410만에 ISO는 100-25600까지 가능하며 연사속도는 약 10fps에 시선을 쫓아 초점을 맞추는 '아이 디텍션 AF'까지 추가되어 M5 기종 대비 훨씬 진화된 성능을 자랑한다.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EOS M50 후면 (사진=뉴시안 정윤희)

EOS M50의 외관을 살펴보면 언뜻 DSLR의 모양새다.

뷰파인더까지 갖추고 있지만, 엄연히 미러리스다. 약 236만 화소의 EVF로, 디스플레이를 덮고 선명한 뷰파인더를 통해 촬영에 몰두할 수 있는 구조다. 특히 디스플레이의 뒷면을 가죽처리해 두어 덮었을 때 마치 일체형 클래식 필름 카메라의 느낌이 들어, '결국 사진, 결국 캐논'이란 광고 문구를 다시 한번 떠올리게 한다.

후면 조작부도 간단해서, 기본적인 메뉴를 세팅하기 위한 메뉴 버튼을 중심으로 노출 잠금과 초점 변경, 재생, 노출 보정 촬영에 쓰임새가 가장 높은 것으로 구성돼 있다.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EOS M50 회전가능 액정  (사진=뉴시안 정윤희)

회전 가능한 스위블 형태의 디스플레이는 104만 화소의 3인치 액정으로 넓고 시원하다.

또 터치가 가능해 촬영시 조작이 편리하고 세팅값을 바꿀 때도 편리하다. 무엇보다 회전이 자유로운 디스플레이 덕분에 셀피 촬영이나 단체 사진을 촬영할 때 매우 유용하며, 앵글 조작도 쉬워 다양한 각도의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동급 타기종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스위블 디스플레이는 요즘 주목받는 유튜브 영상을 만드는 크리에이터들에게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EOS M50 (사진=뉴시안 정윤희)

캐논 EOS M50은 가로 116.3mm, 높이 88.1mm, 두께 58.7mm로 사이즈면에서 만족스럽고, 배터리 포함된 무게 역시 390g으로 비교적 가볍다. 따라서 미러리스용 소형 삼각대에도 제격이다. 여행시 카메라와 삼각대의 부피와 무게를 획기적으로 줄여 주야간 어떤 피사체를 담더라도 걱정없다.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EOS M50 그립부 (사진=뉴시안 정윤희)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EOS M50 기능키 (사진=뉴시안 정윤희)

바디가 작을 경우 손에 뒤는 그립부가 불편하다고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손이 큰 남성 사진가의 경우 카메라가 작고 가벼운 것은 환영하지만 정작 손에 들고 촬영하려면 어딘지 불편하게 느껴지는 경우도 종종 발생한다. 이는 손으로 쥐는 그립 부분의 디자인이 얼마나 돌출 돼 있는가와 깊은 관련이 있다.

하지만 EOS M50은 그립 부분이 상당히 탐지다. 탄탄한 우레탄 재질이 손에 쥐었을 때 안정적인 느낌이 든다. 엄지 부분이 돌출되어 있어 카메라를 쥐었을 때 전체적으로 매우 안정적으로 촬영이 가능하다.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EOS M50 부피가 작아 휴대 편리 (사진=뉴시안 정윤희)

EOS M50과 기본 번들 렌즈 15-45mm, 22mm, 매크로 28mm를 한 파우치에 수납해도 될 정도로 가볍고 컴팩트하다.

경쟁 제품들과 비교해서 같은 수의 렌즈를 넣고 다닌다고 해도 최소 300g이상 가볍다. 물론 동급 성능을 발휘하는 캐논의 DSLR로 따지면 2~5kg 이상 무게 차이와 부피도 2배 이상 차이가 난다.

미러리스 카메라의 소형화, 경량화를 반영한 제품 EOS M50은 이렇듯 휴대성에서도 장점이 있다.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EOS M50 용 15-45mm 번들렌즈 (사진=뉴시안 정윤희)

EOS M50의 기본 번들렌즈인 15-45mm는 적당한 줌과 함께 일상 사진을 찍는데 아주 만족스러운 결과물을 보여줬다. 가을의 단풍 사진을 중심으로 촬영 시 풍경 위주의 사진을 찍거나 나뭇잎을 가까이 당겨 찍을 때도 포커스도 빠르게 잡아줬다. 많은 사람들이 번들렌즈는 싼 렌즈라는 고정관념이 있지만 사실상 본 바디에 평균값으로 맞춘 스탠다드 렌즈이므로 조합이 가장 무난하다고 보는 편이 좋겠다.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EOS M50 15-45mm 샘플사진 (사진=뉴시안 정윤희)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EOS M50 15-45mm 샘플사진(사진=뉴시안 정윤희)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EOS M50 15-45mm 샘플사진 (사진=뉴시안 정윤희)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EOS M50 15-45mm 샘플사진 (사진=뉴시안 정윤희)

줌렌즈는 원하는 피사체를 마음에 드는 구도를 잡기 위해 유용하다.

야외에서 촬영할 경우 인물은 물론 풍경도 촬영 결과물의 만족도가 높다. 사진을 처음 시작하거나 스냅용으로 즐기고 싶다면 EOS M50과 15-45mm은 추천하는 조합이다.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EOS M50 22mm 팬케이크 렌즈 (사진=뉴시안 정윤희)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EOS M50, 22mm 다양한 촬영 모드 (사진=뉴시안 정윤희)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EOS M50, 22mm 샘플사진 (사진=뉴시안 정윤희)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EOS M50 22mm  샘플사진 (사진=뉴시안 정윤희)

22mm 렌즈는 흔히 '팬케이크 렌즈'라고 부른다. 납작한 형태로 휴대성을 높인게 특징이다.

약간 오토포커스가 느린 듯하지만 렌즈 사이즈가 작고 조리개값이 밝아 아름다운 보케를 얻을 수 있다. 한겨울 트리나 전구 장식이 많은 곳에서 그 효과를 제대로 누릴 수 있다.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EOS M50 28mm  매크로 렌즈 (사진=뉴시안 정윤희)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EOS M50 28mm  매크로 렌즈 (사진=뉴시안 정윤희)

EOS M50을 사용하면서 제일 흥미로웠던 렌즈가 바로 28mm 매크로 렌즈였다.

이 렌즈는 렌즈 앞부분에 원형의 보조 조명, 링플래시가 장착돼 있다. 별도로 충전하지 않아도 카메라 본체의 전원을 나눠 사용하는 방식이다. 여타의 매크로 렌즈와 뚜렷한 차이를 보이는 링플래시 효과는 현미경 그 이상의 효과를 볼 수 있어 사진 찍는 재미가 보통이 아니었다. 또 28mm 매크로 안에서도 슈퍼 매크로 설정시 더 재미있는 결과물을 만나게 된다. 링플래시 역할을 해주는 이 플래시는 지속광과 플래시광을 선택해서 사용할 수 있다.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EOS M50 28mm  매크로 렌즈 장착 (사진=뉴시안 정윤희)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EOS M50 28mm  매크로 렌즈 (사진=뉴시안 정윤희)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EOS M50 28mm  매크로 렌즈로 촬영한 사진 (사진=뉴시안 정윤희)

근접 촬영일수록 빛이 더 풍부해야 또렷하고 선명하게 나온다.

캐논의 M50에 사용한 28mm 매크로 렌즈는, 나뭇잎을 찍을 경우 잎맥까지 표현할 수 있을만큼 디테일한 촬영이 가능하다. 따라서 쇼핑몰 촬영이나 제품 촬영시 부분의 섬세함을 제대로 보여줘야 하는 사진이라면 안성맞춤이다. 또 꽃 사진이나 소품 사진 역시 만족도가 높을 듯하다.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EOS M50 28mm  매크로 샘플사진 (사진=뉴시안 정윤희)

실내 화분에서 자라는 작은 식물인데도 28mm의 슈퍼 매크로를 통해 촬영하면, 아래와 같은 결과물을 얻을 수 있어 디테일면에서는 갑이라고 할 수 있겠다.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EOS M50 28mm  매크로 샘플사진 (사진=뉴시안 정윤희)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EOS M50 28mm  매크로 샘플사진 (사진=뉴시안 정윤희)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카메라 EOS M50 28mm 샘플사진 (사진=뉴시안 정윤희)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EOS M50 22mm 샘플사진 (사진=뉴시안 정윤희)
캐논의 가성비 미러리스 EOS M50 22mm 샘플사진 (사진=뉴시안 정윤희)
 

끝으로 캐논의 EOS M50는 상대적으로 늦게 나온 미러리스 카메라이다. 입문용이라는 한계는 명확하지만 가성비로 평가한다면 부족함이 없다.

캐논의 색감, 가벼운 무게와 부피, 뛰어난 그립감, 배터리도 오래가고 시원한 액정에 빠른 오토포커스, 거기에 특색있는 렌즈군까지 열거해도 끝이 없다. 기본에 충실한, 사진가의 능력을 백분 활용하게 해 주는 미러리스 카메라 캐논 EOS M50에 대해 카메라 전문 매체인 디피리뷰(DPREVIEW)가 선정한 2018년 엔트리 레벨 올해의 카메라 수상은 당연한 듯 느껴진다.

[글·사진 : 정윤희 | 제품협조 =캐논 코리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