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배달앱 투자 호조"…WSJ, '배달의 민족' 조명
"음식배달앱 투자 호조"…WSJ, '배달의 민족' 조명
  • 이석구 기자
  • 승인 2018.12.21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의 민족' 운영하는 (주)우아한형제들 3600억원대 투자유지
WSJ, 이번 투자를 포함 총 5000억원 이상 투자를 받았다고 보도
SDF에 설치된 배달의민족 고객 참여 이벤트 존 (사진=뉴시안 최성욱)
SDF에 설치된 배달의민족 고객 참여 이벤트 존 (사진=뉴시안 최성욱)

[뉴시안=] 월스트리트저널(WSJ)는 20일(현지시간) 한국과 인도 등 아시아의 음식배달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크게 고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WSJ은 음식 배달 서비스 애플리케이션 '배달의 민족'을 운영하고 있는 (주)우아한 형제들이 이날 중국 힐하우스캐피탈, 미국 세콰이어캐피탈, 싱가포르투자청(GCI) 등으로부터 2억 2000만 달러, 한화 약 353억여원의 투자 유치에 성공한 것을  주목하며 소개했다.

힐하우스캐피탈 경우 약 2년전에도 (주)우아한 형제들에 투자한 적이 있으며, 우아한 형제들의 기업가치를 27억달러, 약 3조원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배닳의민족이 시범 도입 운영중인 서빙로봇(사진=뉴시스)
배닳의민족이 시범 도입 운영중인 서빙로봇(사진=뉴시스)

WSJ은 한국의 음식배달 주문앱 1위인 '배달의 민족'이 이번 투자를 포함해 5000억원 이상의 투자를 받은 배경으로 베트남 등의 해외시장 확대 및 피자헛과 시범 도입 운영중인 서빙 로봇등도 주요하게 작용했다고 소개했다. 

배달 앱 관련 투자는 다른 나라에서도 진행되고 있다. 

인도 최대 음식배달 스타트업 스위기도 20일 남아프리카의 IT투자사 네스퍼스, 중국 텐센트 등으로부터 10억달러를 투자받았다고 발표했다. 스위기는 인도 50개 이상 도시에서 5만 이상 식당과 파트너십을 맺고 음식을 배달하고 있다. 

한편 지난 11월 미국 캘리포니아의 피자 주문 배달 스타트업 '줌'이 소프트뱅크 비전펀드로부터 3억7500만 달러의 투자를 받았다. 8월에는 샌프란시스코 기반 주문앱 '도어대시(DoorDash)'가 2억5000만달러의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