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아현 통신구 화재 피해자 실손배상 이어 위로금도 지급 검토
KT, 아현 통신구 화재 피해자 실손배상 이어 위로금도 지급 검토
  • 이석구 기자
  • 승인 2019.01.16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창규 KT회장 "보상협의체 구성, 전향적으로 보상 준비중"
유영민 과기부 장관 "약관 개정, 통신3사와 함께 협의할 것"
국회 과방위 전체회의 출석해 보고하는 유영민 과기부장관(왼쪽) KT 황창규 회장 (사진=뉴시스)
국회 과방위 전체회의 출석해 보고하는 유영민 과기부장관(왼쪽) KT 황창규 회장 (사진=뉴시스)

[뉴시안=이석구 기자] KT가 지난해 통신구 화재로 피해를 입은 고객들에게 실손 배상과 위로금을 지급하는 내용을 긍적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황창규 KT 회장은 16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KT아현지사 통신구 화재사고 관련 피해보상을 전향적인 자세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황 회장은 "지난해 배상차원에서 약관보다 더 많은 피해보상을 진행했다. 또 지금 소상공인과 지자체 등이 함께하는 보상협의체를 만들었고, 여기서 나온 의견에 따라 적극적이고 전향적으로 보상에 대응하려고 준비중"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과방위 위원들은 "KT가 위로금이 아닌 법적으로 실질적인 손해배상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경진 의원은 손해배상 산정에 대해 "소상공인 등 피해자들이 국세청에서 매출액 떼 와서 해당 기간 동안 카드결제가 이뤄지지 않은 것을 비교해보면 금방 산정이 된다. 전문가에 의해 산정해서 기계적으로 배상 해주면 되는 문제"라고 주장했다.

이에 황 회장도 "(우리도 BC카드사의) 빅데이터 자료가 있다. 아마 보상 협의체 차원에서 오픈해서 가장 보상이 잘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또 과방위에선 기존 약관을 개정해 보상규모도 확대해야 한다는 의원들의 지적에 대해선 황 회장은 "법적인 문제가 있기 때문에 답하기 그렇지만, 검토해서 긍정적인 방향으로 하겠다"고 답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역시 "(약관 개정의) 필요성이 크다. 이러한 피해가 삶 전체, 국가시스템까지 5G로 가면 더 할 것이다. 그런 측면에서 볼때 직간접에 대한 배상 혹은 보상이 폭넓게 가야한다. KT뿐 아니라 통신3사와 함께 협의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