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샤오미 폴더블폰 양쪽으로 접는다”…린빈 샤오미 대표, 컨셉 제품 영상 공개
[단독] “샤오미 폴더블폰 양쪽으로 접는다”…린빈 샤오미 대표, 컨셉 제품 영상 공개
  • 박성호 기자
  • 승인 2019.01.23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샤오미, 한 부분, 한쪽 방향으로만 접는 타사 제품과 차별화
중심은 두고 양쪽 끄트머리를 접는 방식으로 확실하게 구분
샤오미 폴더블폰 시연 영상 (이미지=웨이보 Lin Bin)
샤오미 폴더블폰 시연 영상 (이미지=웨이보 Lin Bin)
샤오미 폴더블폰 시연 영상 (이미지=웨이보 Lin Bin)
샤오미 폴더블폰 시연 영상 (이미지=웨이보 Lin Bin)
샤오미 폴더블폰 시연 영상 (이미지=웨이보 Lin Bin)
샤오미 폴더블폰 시연 영상 (이미지=웨이보 Lin Bin)
샤오미 폴더블폰 시연 영상 (이미지=웨이보 Lin Bin)
샤오미 폴더블폰 시연 영상 (이미지=웨이보 Lin Bin)
샤오미 폴더블폰 시연 영상 (이미지=웨이보 Lin Bin)

[뉴시안=박성호 기자] “샤오미의 폴더블폰은 양쪽으로 접는다.”

샤오미의 공동설립자이자 회사 대표인 린빈(Lin Bin)은 23일 중국의 소셜네트워크 서비스 웨이보에 동영상을 게재하며 그동안 세간에 떠돌던 샤오미 폴더블폰의 루머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이 영상에서 린빈 CEO는 처음 미니 태블릿 크기의 제품을 통해 정보를 검색하다가 태블릿의 양쪽을 접는 모습을 보였다. 삼성전자, LG전자나 레노버 등의 제조 업체들이 태블릿 사이즈의 대화면 폰을 한 방향으로 한 부분만 접는 것과는 확실히구분되는 영상이다.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를 활용한 폴더블폰은 접이 방식에 따라 각 제조사마다 차이가 난다. 삼성전자는 폴더블폰 갤럭시F를 시연하면서 절반은 접는 방식을 택했다. 화면보호를 위해 안으로 접는 방식을 택한 삼성은 별도의 정보창을 바깥쪽에 부착하는 방식으로 해결했다.

삼성의 방식은 제품 두께가 두꺼워지고 실제 사용전력도 늘어날 수 있다는 점이 한계로 지적된다. LG전자는 이와는 반대로 바깥쪽으로 접는 방식을 채택했다. 이럴 경우 반대쪽에 사용하지 않는 영역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가 문제이다.

책상 등에 올려놓을 경우 화면에 스크래치가 발생할 수 있기에 이를 보완하는 전용 케이스 등이 나올 것을 기대하는 이도 많다. 레노버와 모토로라는 접고 난 뒤 메인 화면이 아닌 다른 면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에 대해 많은 업체들이 활용법을 찾고 있으며 이를 터치패드식의 보조 입력장치로 활용하는 특허를 제출하기도 한다.

하지만 샤오미가 채택한 방식은 신선했다.

아직은 시연일 뿐, 구체적으로 어떻게 동작하는지가 알려지지 않았지만 업계 리딩기업인 삼성전자가 어둠속에 흐릿한 폰을 공개했던 것과는 달리 확실히 차별화되는 영상을 내놓았다는 점에서 화제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