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컨슈머 강경 대응 방침…남양유업, 인스타그램 통해 입장 밝혀
블랙컨슈머 강경 대응 방침…남양유업, 인스타그램 통해 입장 밝혀
  • 정창규 기자
  • 승인 2019.05.10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슨 분유캔 사건, 블랙컨슈머가 100억원 달라 협박"
블랙컨슈머 악의적 요구 민·형사상 고소 진행중
10일 남양유업이 블랙컨슈머에 대한 강경 대응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사진=남양유업 공식 인스타그램)
10일 남양유업이 블랙컨슈머에 대한 강경 대응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사진=남양유업 공식 인스타그램)

[뉴시안=정창규 기자] “블랙컨슈머에 대한 적극적이고 공정한 대응으로 소비자와 제품을 지키겠습니다.”

10일 남양유업이 최근 논란이된 자사 분유의 녹가루 발생 사건과 관련, 소비자에 대해 블랙컨슈머로 단정짓고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남양유업은 공식 인스타그램에 게시한 입장문을 통해 “최근 캔 입구에 녹이 슬었다는 기사에 대해 남양분유에서는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다”며 밝혔다. 이어 “세스코, 고려대, 언론사 등에서 검증받은 이물관리시스템은 물론, 국내유일 남양분유만이 보유한 ‘최첨단 비전시스템’을 통해 어느 업체에서도 하지 못하는 캔까지 완벽하게 관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피해를 주장하는 소비자측의 과도한 보상 요구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남양유업은 캔 입구가 녹이 슬었다고 주장하며 언론사에 제보한 해당 소비자에게 정부기관인 식약처를 통한 검사 및 병원 진단(의사 소견)확인을 제의했고 결과에 따른 무한 책임을 약속했다고 언급했다.

남양유업은 “하지만 소비자 측이 한 달 반 동안 병원 진단확인서는 물론 식약처의 검사 신고도 하지 않았다”며 “우리 두 아들이 조폭이다, 100억을 내 놓아라, 안되면 5억을 달라"는 협박만을 지속했다”고 주장했다.

남양유업은 “그동안 소비자 보호를 위해 인내하였으나, 비방의 수준이 높아지고 브랜드에 대한 훼손이 심해져, 악의적 요구로 소비자를 불안하게 하는 행위에 대해 엄중히 대응하고자 한다”며 “이에 해당 블랙컨슈머의 악의적 요구에 대해 민·형사상 고소를 진행중이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1등 품질을 위해 노력하는 남양유업이 되겠다”며 “만의 하나 제품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식약처 등에서 확인되는 경우, 결과에 따른 무한책임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