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판매 부진…중국 폭스콘 흔들, 1분기 순익 17.7% 감소
아이폰 판매 부진…중국 폭스콘 흔들, 1분기 순익 17.7% 감소
  • 박성호 기자
  • 승인 2019.05.15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공장서 만드는 아이폰, 미중 무역전쟁으로 고전 중
중국 외 나라로 공장 이전도 사실상 어려워
중국 광둥성 선전시의 폭스콘 과학기술단지 작업모습 (사진=신화/뉴시스)

[뉴시안=박성호 기자] 애플 아이폰의 생산업체로 잘 알려진 폭스콘의 올 1분기 순익이 작년 동기대비 17.7% 감소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14일(현지시간) 폭스콘의 1분기 순이익이 198억2000만 대만달러(약 7571억원)로 일년 사이 17.7% 감소했다고 보도했다. 매출은 2.5% 증가했지만 영업이익률은 지난해 4분기 3.55%에서 올 1분기 1.50%로 떨어졌다.

폭스콘은 세계 최대 전자기기 위탁 제조업체이자 애플의 최대 협력사인 대만 기업이다. 폭스콘은 한국, 일본으로부터 주요 부품을 공급받아 중국 공장에서 아이폰을 완성하고 있다.

스마트폰 수요 감소에 따라 대만의 다른 관련 업체들도 타격을 받고 있다. 반도체 칩 위탁 생산업체인 TSMC의 순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32% 줄었다. 이 중에서도 애플 의존도가 큰 폭스콘이 가장 큰 타격을 받고 있다고 FT는 전했다.

향후 전망도 어둡다. 앞서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추가 관세 부과 대상 중국산 물품에 휴대전화를 포함했다. 중국에서 생산하는 아이폰에 관세가 부과돼 소매가격이 오르면 아이폰은 미국 시장에서 가격 경쟁력을 잃게 된다.

미중 관세전쟁과 인건비 등 문제로 인해 상당수 제조업체들이 중국 대신 동남아나 인도로 공장을 이전하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수익 대부분을 애플에 기대는 폭스콘이 공장을 다른 나라로 옮길 가능성은 작다고 예상한다.

애플 아이폰은 수작업으로 진행되는 과정이 많기에 결국 인력확보가 관건이다. 지난 수년간 훈련된 직원을 십수만명 확보한 중국을 제외하면 과연 어느나라에서 만들 수 있을지에 대해 의문이 제기된다.

업계 전문가들은 결국 애플이 미중 무역전쟁으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기업이 될 전망이다고 입을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