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IT업계 첫 대기업 지정…공격적 인수합병에 기세 둔화 우려도
카카오, IT업계 첫 대기업 지정…공격적 인수합병에 기세 둔화 우려도
  • 조현선 기자
  • 승인 2019.05.15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 자산 10조원 넘기며 IT업계 최초 '대기업 집단' 지정
네이버, 국내 자산 8조3000원으로 일본 자회사 빠져 제외
카카오 제주도 본사 사옥

[뉴시안=조현선 기자] 카카오가 자산 10조원을 넘기며 IT업계 최초로 '대기업 집단'으로 지정됐다.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IT산업의 위상을 보여준 일례가 된 셈이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5일 공시대상기업집단(준대기업 집단) 59개 가운데 기업집단 34개(소속회사:1421개)를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대기업 집단)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매년 5월 공정자산 규모 10조원 이상 기업을 대기업 집단으로 지정한다. 올해 카카오와 HDC(구 현대산업개발) 등 총 2곳이 새로 이름을 올렸다.

그간 대기업 집단의 주축을 맡았던 제조업 기업 사례가 아닌 IT기업으로선 최초 사례다.

카카오는 지난 2016년에도 대기업 집단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당시 IT 기업에 일반 제조업과 같은 기준을 적용하는 것이 불공평하다는 지적에 따라 자산 기준이 기존 5조원에서 10조원으로 상향되면서 6개월 만에 대기업 지정에서 벗어나는 수모를 겪었다.

공정위 발표에 따르면 카카오의 자산은 올해 10조6000억원으로 작년의 8조5000억원에 비해 24.7% 증가했다. 카카오의 동일인(총수)은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유지했다. 반면 경쟁사 네이버는 올해 준대기업 집단에 머물렀다.

네이버의 올해 자산은 8조3000원으로 대기업 집단 지정 기준인 10조원에 못미쳤다는 설명이다.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을 포함하면 공정위 집계 자산은 10조원을 넘길 것으로 추정되지만 대기업 집단 지정은 국내 자회사 자산만을 합사한 데 따른 결과다.

이번 대기업 집단 지정은 규제가 강화된다는 의미가 더 크다. 공정위 입장에서는 덩치를 키운 카카오를 더욱 면밀히 살피겠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카카오는 향후 계열사 간 상호출자·순환출자·채무보증 금지, 금융보험사 의결권 제한 등의 규제를 받는다. 기존 카카오는 준대기업 진단으로서 그룹 계열사 소유 현황 신고, 중요 경영사항 공개, 특수관계인에 대한 부당한 이익 제공 금지 등의 의무를 이행에 온 데 이어 규제가 강화된 것이다.

다만 이번 규제 강화에도 당장 카카오가 추진할 사업에 미칠 악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거침 없던 M&A를 진행해온 카카오의 사업 속도에는 차질이 생길 전망이다.

카카오는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지정 후에도 기존과 동일하게 투명한 경영을 이어 나갈 것이다"며 "국내 IT산업의 발전을 위한 투자 및 생태계 마련에 힘쓰며 사회적 의무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