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바람에도 끄덕없다"… 캠트랩션스, 타임랩스 최적화된 전천후 ‘뉴 카메라 하우징’출시
"비바람에도 끄덕없다"… 캠트랩션스, 타임랩스 최적화된 전천후 ‘뉴 카메라 하우징’출시
  • 이민정 기자
  • 승인 2019.05.18 2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시간 야외에 노출되는 타임랩스 촬영에 최적화된 카메라 하우징(housing)
다양한 사이즈의 카메라와 렌즈 사용이 가능한 범용 타입으로 활용성 커
캠트랩션스의 전천후 '뉴 카메라 하우징' (이미지=Camtraptions)

[뉴시안=이민정 기자] 야생사진을 위한 카메라 주변기기 제조사인 캠트랩션스(Camtraptions)가 타임랩스 촬영을 위한 '뉴 카메라 하우징(NEW CAMERA HOUSING)'을 발표해 많은 영상 촬영가들에게 반가운 소식을 전하고 있다.

뉴 카메라 하우징 제품은 카메라를 보호하면서 타임랩스 작업과 원격 제어까지 가능하게 디자인된 새로운 전천후 카메라 하우징이다. 타임랩스는 한 장소에서 이동없이 장시간 동안 '시간의 흐름'을 담는 영상 촬영기법으로 작업하는 동안 카메라가 외부 환경에 오래 노출되는 일이 다반사다.

따라서 비ㆍ바람 등의 날씨 환경에 민감할 수 밖에 없는 편이라 많은 타임랩스 영상가들을 각자 자신의 카메라와 렌즈 사이즈를 고려해 보호 장비를 별도로 제작해 쓰는 것이 현실이다.

이번에 발표된 캠트랩션스의 뉴 카메라 하우징은 비바람을 거뜬히 견딜 뿐 아니라 다양한 카메라와 렌즈 조합에 모두 활용할 수 있는 범용 하우징이라는 것이 큰 장점이다. 또한 하우징 안에 카메라 조작도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하우징의 재질은 튼튼한 플라스틱을 몰드처리하여 카메라가 습기와 물, 비, 먼지로부터 완벽하게 보호될 수 있도록 단단하게 감싸 준다.

작은 미러리스 카메라부터 대형 DSLR 카메라까지 사용 가능하며, 자신의 렌즈 사이즈에 맞는 렌즈 튜브를 장착해 사용할 수 있다. 25mm, 50mm, 75mm, 100mm로 총 4가지 길이가 있으며 이 튜브의 유리는 촬영 이미지 퀄리티에 어떤 영향도 주지 않고 햇빛과 비로부터 렌즈를 보호하는 효과까지 지닌다.

야생사진에도 효과적인 뉴 카메라 하우징 (이미지=Petapixel)

하우징의 무게는 2.2kg (22mm튜브 장착시)이며, 삼각대 소켓이 탑재되어 안정적인 위치에서 촬영이 가능하다. 또 소켓이 하단과 좌측에 있어 가로 세로 촬영에 상관없이 모두 용이하다.

뉴 카메라 하우징은 타임랩스뿐 아니라 예민한 야생 동물을 촬영할 때도 쉽고 편리해 카메라의 보호장구가 필요한 상황에 자주 노출되는 영상 전문가와 야생 사진 전문 작가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