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포, 언더스크린 카메라 스마트폰 선봬
오포, 언더스크린 카메라 스마트폰 선봬
  • 최성욱 기자
  • 승인 2019.06.27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치나 카메라홀 없이 화면 아래부분에 전면 카메라 내장하는 기술
기존 방식으로는 전면카메라 화질 떨어진다는 단점 있어
오포의 언더스크린 카메라 스마트폰 실물 공개 (사진=오포)

[뉴시안=최성욱 기자] 중국의 스마트폰 제조사 오포가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아래쪽에 전면카메라 센서를 장착한 신제품을 선보였다. 평소에는 전혀 구멍이나 센서를 확인할 수 없지만 사진은 잘 나오는 최신 기술이다.

26일 오포(Oppo)는 상하이에서 열리고 있는 'MWC19 상하이'에서 '언더스크린 카메라 기술(Under Screen Camera Technologies)'로 명명된 시제품을 선보였다. 이 제품은 전면 상단에 노치 혹은 카메라 홀이 없다.

화면의 일부를 잘라내거나 구멍을 파는 방식은 전면 카메라를 위한 어쩔 수 없는 부분으로 알려졌다. 그도 그럴것이 카메라 렌즈 앞에 투명 필터를 씌우는 것은 아무 문제가 없지만 LED나 LCD가 놓이게 되면 이는 사진 결과물에 심각한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바로 이런 이유로 전면카메라를 위해 한개 혹은 두개의 구멍을 뚫거나 (삼성전자), 전면 카메라에 적외선 및 기타 센서 등을 심어서 길게 디자인처리 하거나 (애플), 아니면 아예 전면 상단부에 팝업 방식으로 카메라를 작동시키거나 (샤오미) 하는 다양한 시도가 있었다.

그러나 이는 스크린 아래쪽에서도 문제없이 동작하는 전면카메라 기술이 등장한다면 해결될 부분이다. 실제로 지문인식 센서의 경우 몇년간은 폰 뒷면에 별도의 센서 영역을 차지하는게 일반적이었지만 올해를 기점으로 주요 업체들이 화면 밑에 지문인식 센서를 장착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언더스크린 카메라 기술은 오포와 샤오미 2개 업체가 개발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상용화를 하기에는 아직 다소 부족한 수준으로 알려졌다. 이제 프로토 타입이 실물로 선보인만큼 노치와 홀이 없는 폰의 등장을 바라는 이들의 마음은 더욱 조급해 질 것으로 보인다.

곽동수 IT칼럼니스트는 "기술적인 문제를 해결한다고 하더라도 상용화하기까지는 많은 과정을 거쳐야 한다"면서 "현재 공개된 시제품은 기술력을 자랑하기 위한 것으로 일반적인 사례에 따르면 1, 2년은 더 걸릴 듯 하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