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n] LGU+의 도발…이통3사, 5G 네트워크 속도·품질 놓고 발끈
[초점n] LGU+의 도발…이통3사, 5G 네트워크 속도·품질 놓고 발끈
  • 정창규 기자
  • 승인 2019.06.27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기사형 광고 통해 5G 속도 1위 주장 펼쳐
SK텔레콤· KT, 26일 간담회 통해 반박 논리 전개 맞서
SKT·KT, 표시광고법 위반 혐의 LGU+ 공정위 고발 검토
강릉 경포해수욕장 인근 건물에 5G기지국 설치중인 직원들 (사진=LG U+)
강릉 경포해수욕장 인근 건물에 5G기지국 설치중인 직원들 (사진=LG U+)

[뉴시안=정창규 기자] “5G 속도, 우리가 1위 공개 검증 하자.” 5G 네트워크 속도와 품질을 놓고 이동통신 3사간 날카로운 신경전이 진행중이다.

사건의 발달은 지난 24일 LG유플러스가 일부 언론에 ‘(자사의)5G 속도가 서울에서 1위’라는 내용의 애드버토리얼 기사(기사형 광고)를 내면서 부터 시작됐다.

이 기사에서 LG유플러스는 지난 11일부터 사흘간 벤치비를 통해 서울 25개구 내 186곳에서 스마트폰 데이터 통신속도를 측정한 결과 통신 3사의 5G 평균 속도값과 비교해 181곳에서 LG유플러스가 가장 빨랐다고 주장한 것이다.

특히 3개 대학을 비롯해 광화문과 여의도, 강남역, 대학로, 코엑스, 천호동 등 서울 시내 주요 거점 6곳에서 LG유플러스의 5G 속도가 가장 빠르다고 광고했다.

이에 국내 이통통신 사업자 1·2위인 SK텔레콤과 KT가 발끈하고 나섰다.

SK텔레콤과 KT는 지난 26일 간담회를 통해 “LG유플러스의 주장은 통신 속도 측정 애플리케이션(앱)인 ‘벤치비’의 약점을 활용한 것이며, 속도 측정 시 사용한 단말 역시 시장 점유율 80% 이상인 삼성 ‘갤럭시 S10 5G’가 아닌 계열사 제품인 ‘LG V50 씽큐 5G’여서 신뢰도가 떨어진다”고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LG유플러스도 재반격에 나섰다. 

27일 LG유플러스는 보도자료를 통해 “경쟁사의 속도 품질에 대한 의구심을 해소하고 소비자에게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공개 검증이 최선의 방법이라며, 압도적인 속도우위를 기록하고 있는 5G 네트워크 속도품질에 대한 경쟁사의 문제제기와 관련, ‘이통 3사 5G 속도품질 공개검증’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SK텔레콤과 KT가 브리핑에서 제기한 쟁점을 △모바일 속도 측정 어플리케이션인 ‘벤치비’ 신뢰성 ▲대학가 측정 데이터 ▲V50 단말 이용 ▲커버리지 관련 등 4가지로 추려 각각에 대한 반박 논리를 전개했다.

인터넷 속도측정 앱 벤치비 (화면 캡쳐)
인터넷 속도측정 앱 벤치비 (화면 캡쳐=정창규 기자)

LG유플러스는 우선 벤치비의 측정값을 신뢰할 수 없다는 경쟁사의 반박 논리에 대해 “벤치비는 국내 대표 모바일 속도측정 어플리케이션으로 100만이상의 다운로드 수를 기록하고 있다”면서 “데이터를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고 통화품질 관련 신뢰성과 공신력을 인정받아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앱”이라고 맞섰다.

대학가 측정 데이터의 왜곡 의혹에 대해선 “이 측정값은 각 언론사가 임의의 장소를 선정해 측정한 값이므로 LG유플러스의 주관이 개입될 여지가 없다”면서 “경쟁사가 제기한 것처럼 당사가 임의로 주변의 속도를 높이는 등의 행위를 통해 결과값을 왜곡했다는 것은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일축했다.

이어 ‘갤럭시S10 5G’를 두고 LG전자 ‘V50 씽큐’ 단말기로 측정한 것과 관련해선 “올바른 정보 제공을 위해 최근에 출시한 단말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5G 품질은 속도와 커버리지가 동시에 충족돼야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LG유플러스측은 “이 점에 동의한다”면서 “5G 네트워크 구축 계획에 대해 밝힌 바 있고, 현재 3사가 유사한 커버리지를 확보한 상태로 연내 85개시의 동 지역까지 5G 기지국을 확대할 계획으로 통신3사 공동으로 지하철 구간 내 서비스와 인빌딩 서비스를 추진 중이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SK텔레콤과 KT는 현재 5G 속도에 대한 정부 공식 통계가 없다는 점을 거론하며 “LG유플러스의 벤치비 측정 데이터를 신뢰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은 LG유플러스의 기사형 광고 외에도 ‘비교불가 한판 붙자! : 5G 속도측정 서울 1등’이라는 문구가 들어간 광고 포스터를 대리점에 배포한 것을 놓고 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LG유플러스를 공정거래위원회에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