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정보 보호는 4차산업혁명·데이터경제 버팀목”
文대통령 “정보 보호는 4차산업혁명·데이터경제 버팀목”
  • 조현선 기자
  • 승인 2019.07.10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보호의날 기념식 참석 축사…“데이터를 가장 안전하게 다루는 나라 돼야 한다”
“5G 시대, 다양한 연결로 정보 보호 중요성 커져”
“사이버보안 빅데이터 센터 구축…탐지 역량 강화”
“2022년까지 정보보호 관련 예산 8485억원 투입”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중인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뉴시안=조현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정보 보호는 4차 산업혁명의 성공과 데이터 경제의 지속가능성을 뒷받침하는 버팀목"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이 대독한 정보 보호의 날 기념식 축사에서 "대한민국은 이제 데이터를 가장 잘 활용하는 나라를 넘어 데이터를 가장 안전하게 다루는 나라가 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5G 시대 정보 보호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는 가운데 다양한 기기와 데이터, 네트워크의 상호연결이 국민의 삶과 경제로 확산될수록 정보 보호인이 지켜야 할 영역이 더욱 넓어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지난 4월 세계 최초 5G 상용화와 함께 역대 정부 최초로 발간한 바 있는 '국가사이버안보전략'을 두고 정보 보호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앞으로는 정부 차원에서 사이버 보안 빅 데이터 센터를 구축해 사이버 위협을 사전에 탐지하고 대응하는 역량을 강화할 전망이다. 또 생활과 밀접한 사물인터넷 기기의 상시적 안전점검체계를 구축한다. 현재 7곳에 불과한 지역정보보호지원센터를 내년까지 10개소로 확대해 지역의 사이버 안전 수준을 높일 예정이다.

이어 정보보호 기반 강화를 통해 빅데이터,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인프라를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2022년까지 정보보호 관련 예산 8485억을 투입해 시장 규모를 14조원까지 확대하고, 관련 일자리 1만 개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수많은 사이버침해 위협에 맞서 국민과 국가의 안전을 지켜온 여러분의 경험과 능력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열어가는 소중한 동력"이라며 "국민 모두가 4차 산업혁명의 성과를 골고루 누리며 대한민국이 세계 최고의 사이버 안보 강국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