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보조금 살포, 자폭 신고합니다”…LG유플, SKT ·KT 방통위에 신고
“불법보조금 살포, 자폭 신고합니다”…LG유플, SKT ·KT 방통위에 신고
  • 이준환 기자
  • 승인 2019.07.29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U+ “최대 100만원 리베이트…건전한 유통망 확립”
방통위 “타당성 검토 후 사실조사 여부 판단할 것”
LG유플러스가 SKT와 KT를 불법보조금 살포라며 신고했다 (사진=뉴시스)
LG유플러스가 SKT와 KT를 불법보조금 살포라며 신고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이준환 기자] LG유플러스가 5G 스마트폰을 판매하는 과정에서 불법보조금을 살포한 혐의로 SK텔레콤과 KT을 방송통신위원회에 신고했다. 보조금관련 신고를 하게 되면 LG유플러스도 수사범위에서 자유로울수 없기에 자폭성 신고라고 해석가능하다.

29일 LG유플러스는 지난 24일 방통위에 '이동통신단말장치 유통구조개선에 관한 법률' 13조에 따른 실태점검과 사실조사를 요청하는 신고서를 제출했다.

갤럭시 S10 5G와 V50 씽큐 출시 이후 60~70만원대 리베이트를 지급한 것은 물론 일각에서는 90만원~100만원을 상회하는 리베이트를 지급한 사례를 모아 신고했다고 밝힌 유플러스 관계자는 "시장 과열을 방지하고 건전한 유통망을 확립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와 KT는 LG유플러스의 불법 보조금 살포 행위가 더 심각하다며 즉각 반발했다. 이들은 "통신시장에서 마케팅 경쟁에 대한 합법성 여부는 관련 부처에서 판단할 문제라며 개별 통신사업자가 주장하거나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향후 방통위는 신고 내용의 타당성 여부를 검토한 뒤 사실조사와 실태조사 여부를 판단할 방침이다.

지난 4월 5G 상용화 이후 이동통신 3사는 공시지원금을 사상 최대 수준인 77만원 선까지 올리며 가입자 확보 경쟁을 벌였다. 특히 지난 5월 V50 출시 이후 신도림과 강변 테크노마트 등 휴대폰 집단상가에서는 공시지원금에 불법보조금을 얹으면 0원이 되는 '공짜폰'까지 등장하며 경쟁이 격화됐다.

당시 방통위가 이통 3사 임원들을 만나 단말기 판매장려금을 적정 수준으로 유지해 줄 것과 관할 유통점의 불법적 지원금 지급에 대한 관리 감독을 강화해 줄 것을 요청하며 시장은 다소 안정됐다. 하지만 지난 주말에도 공짜폰을 넘어 차비까지 더 주는 이른바 '택시폰'까지 등장하며 이통 3사의 점유율 경쟁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