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 감성 글꼴로 잇는다…네이버, 한글꼴 원형 잇는 ‘마루 부리 글꼴’ 개발 착수
시대 감성 글꼴로 잇는다…네이버, 한글꼴 원형 잇는 ‘마루 부리 글꼴’ 개발 착수
  • 이준환 기자
  • 승인 2019.08.02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글 우수성 알리기 위해 시작한 마루 프로젝트의 일환
디지털 매체환경에 맞춘 새로운 화면용 글꼴
안상수 디자이너와 한글 사용자 함께 글꼴 설계
네이버, 한글꼴 원형 잇는 '마루 부리' 글꼴 개발 밝혀 (이미지=네이버)

[뉴시안=이준환 기자]  네이버는 디지털 환경에 맞춰 한글꼴의 원형을 잇는 화면용 ‘마루 부리 글꼴’을 개발한다고 1일 밝혔다.  이는 한글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지난해 10월 시작한 ‘마루프로젝트’의 일환이다.

네이버의 이번 작업은 안상수 한글 타이포그래피 디자이너와 일반 한글 사용자가 함께 새로운 화면용 ‘마루 부리 글꼴’을 설계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과거에 비해 세밀하게 글꼴의 곡선을 표현할 화면의 기술이 높아진 것을 반영한다는 구상이다. 

부리 글꼴은 조선시대 붓으로 다듬어진 궁체 중 해서체를 인쇄용 활자에 맞게 정리한 글꼴이다. 글자 줄기에 부리가 없는 민부리 글꼴과 차이가 있다. 서예에 기본을 두고 있어 손글씨와 같이 미세한 필압 표현과 높낮이가 있는 둥근 획, 감정이 담긴 섬세한 미감을 표현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신문, 잡지, 동화책 등의 인쇄 매체에 주로 쓰이고 있다.

1990년대 화면용 한글 글꼴은 해상도와 렌더링 기술의 한계로 인해 저해상도 화면에서도 일그러짐이 적은 민부리 글꼴을 중심으로 개발됐다. 그러다 보니 부리 글꼴은 화면에서 소외됐다. 

부리 계열과 민부리 계열의 비교 (이미지=네이버)

흔히 서양에서는 세리프(Seriff)라고 말하는 부리글꼴은, 디지털 화면 출력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완성도 높은 부리 글꼴 개발에 대한 요구가 커지고 있다. 이에 폭넓은 글꼴 선택의 자유를 누리고 시대적인 감성을 담은, 완성도 높은 화면용 부리 글꼴 개발이 필요하다는 게 네이버의 설명이다.

아울러 이번 마루프로젝트는 사용자들의 의견을 글꼴 디자이너와 공유하며 글꼴에 반영해가는 새로운 방식을 선보인다. 네이버는 매월 한글한글 아름답게 홈페이지에 사용자와 함께 만드는 마루 부리 글꼴의 설계 과정을 꾸준히 기록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