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꼼짝마…기업은행 ‘IBK피싱스톱’ 정식 서비스 시작 
보이스피싱 꼼짝마…기업은행 ‘IBK피싱스톱’ 정식 서비스 시작 
  • 조현선 기자
  • 승인 2019.08.07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월 동안 시범운영…총 30억8000만원 피해 예방
보이스피싱 실시간 차단 앱 ‘IBK피싱스톱’.(사진=IBK기업은행)

[뉴시안=조현선 기자] IBK기업은행은 8일 인공지능(AI)을 활용해 금융사기 전화(보이스피싱)를 실시간으로 차단하는 앱(App) ‘IBK피싱스톱’의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

기업은행이 금융감독원, 한국정보화진흥원과 함께 개발한 ‘IBK피싱스톱’은 통화 도중 보이스피싱 사기 확률이 일정 수준에 도달하면 경고 음성과 진동으로 알려준다. 

기업은행은 지난 3월부터 고객과 직원을 대상으로 시범운영을 통해 앱의 효과와 안정성을 검증했다. 총 7만4000여 건의 통화를 분석해, 총 339건의 보이스피싱 의심 전화를 탐지하고 약 30억8천만원의 피해를 예방했다.

정식 서비스를 통해 기업은행 고객이 아니어도 구글의 플레이스토어에서 IBK피싱스톱을 다운로드 받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또 기업은행은 전 국민 대상 서비스 시작과 함께 후후앤컴퍼니와 협업을 통해 스팸차단 앱인 ‘후후’를 업데이트만 해도 IBK피싱스톱을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기존의 IBK피싱스톱은 운영체제가 안드로이드 9.0인 스마트폰에서는 이용이 어려웠지만, ‘후후’ 앱을 활용하면 최신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의 LG 제조 스마폰에서도 보이스피싱 탐지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전 국민에게 무료로 앱을 제공하고 있다”면서 “보이스피싱 예방과 경각심 제고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감독원 등 관련 기관과의 지속적인 공조를 통해 운영체제, 휴대폰 제조업체와 관계없이 앱을 이용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휴대폰 제조업계 등과 협의를 계속할 것이다”며 “기업은행은 국민의 재산 보호를 위해 설치해야 하는 필수 앱으로 적극 홍보하고, 앱 기능의 고도화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