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갤럭시노트10 '홀디스플레이' 기술력 인정 받아
삼성디스플레이, 갤럭시노트10 '홀디스플레이' 기술력 인정 받아
  • 박성호 기자
  • 승인 2019.08.20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에 홀(Hole)을 가공, 렌즈를 투과시키는 기술
글로벌 인증기관 UL에서 "최고 수준의 화질 균일도·빛 투과율" 인증
갤럭시노트10 사전판매 홍보제품 (사진=뉴시스)
갤럭시노트10 사전판매 홍보제품 (사진=뉴시스)

[뉴시안=박성호 기자] 화면에 펀치를 사용해 작은 구멍을 뚫은 것 같지만, 갤럭시노트10의 홀디스플레이는 상당한 기술력이 필요하다. 삼성디스플레이가 글로벌 인증기관 UL에서 바로 이부분 홀(Hole) 디스플레이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20일 삼성디스플레이는 글로벌 인증기관 UL(Underwriters Laboratories)로부터 갤럭시노트10 시리즈 용 홀디스플레이의 화질 균일도와 빛 투과율 부문에서 업계 최고 수준을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홀디스플레이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중간에 홀(Hole)을 가공해 카메라 렌즈를 투과시키는 기술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고성능 레이저를 활용한 펀칭 기술로 디스플레이 상단부에 완전히 독립된 지름 4.7mm의 홀을 구현했다. 홀의 크기는 상반기 Galaxy S10 용 홀디스플레이와 대비해 더 작고 정교해졌다.

UL은 홀 디스플레이의 화질 균일도을 측정하기 위해 홀 주변부를 포함한 디스플레이 전면에 13개의 포인트를 지정하고 밝기와 색상의 균일도를 측정했다. 측정결과 전면 구동했을 때 98%의 색 균일도를 달성했다.

홀 부분의 투과율 측정을 위해 실시된 광량 투과 테스트에서 프리미엄 홀디스플레이는 기존의 스마트폰 카메라와 동일한 92%의 높은 투과율을 기록했다. 이는 홀을 활용해 카메라가 디스플레이 안쪽으로 들어왔지만 성능은 카메라 렌즈가 외부에 노출된 기존 스마트폰 카메라와 동일하다는 의미이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갤럭시노트10의 프리미엄 홀디스플레이는 플렉시블OLED 고유의 유연하고 심플한 구조와 최첨단의 레이저 컷팅 기술의 조합으로 가능했으며 향후 스마트폰 디자인에 다양한 가능성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9일까지 사전예약을 받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은 국내 이통3사를 통해 20일 개통 축하행사가 진행중이다. 일반 개통은 23일부터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