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프랑스 판매수수료 3% 인상…'디지털세' 대응
아마존, 프랑스 판매수수료 3% 인상…'디지털세' 대응
  • 조현선 기자
  • 승인 2019.08.20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마존·페이스북·구글, 19일 디지털세 관련 청문출석
아마존 “판매 파트너에게 자사 시장 서비스 넘기라는 소리”
미국 시애틀의 아마존 본부 로비(제공=아마존)

[뉴시안=조현선 기자] 미국 전자상거래기업 아마존이 프랑스의 대형 IT기업 디지털세 부과에 대응하기 위해 프랑스 내 중소판매상들에 부과하는 판매수수료를 인상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CNBC는 아마존이 최근 이메일을 통해 프랑스 판매상들을 상대로 판매수수료 3% 인상을 안내했다고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마존은 수수료 인상 이유로 프랑스 정부의 디지털세 부과를 꼽았다.

지난달 프랑스 상원은 매출 7억5000만유로(약 1조81억5000만원), 프랑스내 매출 2500만유로(약 336억500만원) 이상 IT기업에 영업매출의 3%를 세금으로 부과하는 디지털세법안을 통과시킨 바 있다. 

프랑스 정부가 입안한 법안에 따르면 인터넷의 광고ㆍ개인정보 거래와 중개의 3개 사업을 상대로 2019년 1월로 소급해 과세한다.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 애플 등 미국 대형 기업을 포함해 30여개 업체가 과세 대상이 될 가능성이 큰데 프랑스 정부는 연간 4억 유로 정도의 세수를 예상하고 있다.

앞서 미국, 일본,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등 7개 국가는 다국적 기업의 조세 회피 방지를 위해 '글로벌 최저한세(a minimum level of effective taxation)'를 도입을 협의한 바 있다. 이들 G7은 세계적인 정보기술(IT) 대기업에 디지털세를 부과하는 데 큰 틀에서 합의를 마치고, 이후 최저한세의 세율을 두고 구체적인 과세 방안 논의를 거쳐 이르면 내년중 결정할 예정이다.

이에 아마존을 비롯 구글, 페이스북, 애플 등 디지털세법안의 적용을 받을 것으로 보이는 미국 대형 IT기업들의 반발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기업에 대한 디지털세 부과 보복으로 '와인세' 도입을 거론하기도 했다. 아마존은 "디지털세는 우리가 사업자들에게 제공하는 시장 서비스를 정면 겨냥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이들 기업이 판매 파트너들에게 이를 물려주는 것 외엔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한편 아마존과 페이스북, 구글 경영진은 이날 프랑스 디지털세 정책 관련으로 미 정부 청문회에 출석을 앞두고 있다. 이들은 청문회에서 프랑스의 디지털세 부과가 다른 국가에서도 유사한 정책 도입을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를 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