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모바일 최고 수준 풀3D 그래픽 지원 ‘리니지2M’ 공개…4분기 출시
엔씨, 모바일 최고 수준 풀3D 그래픽 지원 ‘리니지2M’ 공개…4분기 출시
  • 이준환 기자
  • 승인 2019.09.05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니지2M, 5일 정오부터 사전에약 시작…4분기 중 출시
모바일 최고 수준 4K UHD급 풀 3D 그래픽, 충돌처리기술 적용
엔씨소프트가 '리니지 2M'을 발표했다. (제공=엔씨소프트)

[뉴시안=이준환 기자] 하반기 최대 기대작인 모바일 게임 '리니지 2M'이 베일을 벗었다.

엔씨소프트는 5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신작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리니지 2M' 미디어 쇼케이스 '세컨드 임팩트'를 개최하고 게임 정보를 공개했다. 

리니지2M은 2003년 출시한 PC온라인 MMORPG 리니지2의 정통성을 이은 모바일 게임이다. 엔씨는 기존 모바일 게임의 한계를 뛰어넘는 혁신 기술을 적용한 리니지2M을 선보였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게임개발총괄인 최고창의력책임자(CCO)로 나서 "기술적, 물리적으로든 여러 의미에서 이전에는 없었던 거대한 세상을 직접 느낄 수 있는 게임을 만들고자 했다"며 "몇 년 동안 리니지 2M을 기술적으로 따라올 수 있는 게임은 없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엔씨는 모바일 최고 수준의 4K UHD급 그래픽을 리니지 2M에 탑재했다. 또 하이엔드 3D 그래픽임에도 불구하고 로딩 없는 플레이가 가능하다. 기존과 채널의 구분과 이동에 따른 로딩 지연 등 플레이의 몰입에 저해되는 모든 부정적인 경험 요소를 제거했다. 

아울러 하나의 월드에서 1만명 이상의 이용자가 대규모 전투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또 리니지2M은 리니지IP의 핵심인 전투 콘텐츠를 가장 발전된 형태로 선보일 예정이다. 모바일 3D MMORPG  최초로 충돌 처리기술을 적용해 캐릭터와 몬스터, 지형이 각자의 공간을 보유하고, 부딪히는 경험으로 전투의 현실감을 높였다.

엔씨는 리니지 2M 출시를 앞두고 사전예약 프로모션을 시작한다. 출시 전날까지 리니지 2M 공식 홈페이지와 구글 플레이, 애플 앱스토어에서 동시에 진행한다. 사전 예약자들은 게임 출시 게임 아이템을 받을 수 있다.

리니지2M은 올해 4분기 중 출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