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11’ 공개…하반기 스마트폰 대전 본격화
애플 ‘아이폰11’ 공개…하반기 스마트폰 대전 본격화
  • 이준환 기자
  • 승인 2019.09.13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LG, 애플, 화웨이 등 주요 제조사 하반기 신제품 대거 등장
애플이 지난 10일(현지시간) 아이폰11, 아이폰11프로, 아이폰11프로 맥스등을 발표했다. (제공=뉴시스)

[뉴시안=이준환 기자] 애플이 아이폰11 모델을 공개했다. 이로써 주요 제조사의 하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이 시장에 모두 공개됐다.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의 주도권을 놓고 치열한 경쟁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 있는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애플 스페셜 이벤트 2019' 행사를 열고 아이폰11, 아이폰11프로, 아이폰11프로 맥스 등 신형 아이폰 3가지 모델을 발표했다.

아이폰11 시리즈 3종은 혁신적인 기능보다는 전작 대비 성능을 강화하는데 주력했고,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아이폰11은 6.1형 액정표시장치(LCD) 화면에 후면엔 1200만 화소 광각과 초광각 듀얼 카메라를 탑재했다. 전면 역시 1200만 화소로 4K 비디오와 슬로우 모션 비디오 촬영 기능이 가능하다. 이밖에 배터리 성능을 향상시켰다. 색상은 블랙, 화이트, 레드, 옐로우, 퍼플, 그린 등 6가지다.

아이폰11프로와 아이폰11프로 맥스는 각각 5.8인치, 6.5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화면을 채택했다. 소문대로 후면에는 '인덕션' 모양의 트리플 카메라가 적용됐다. 미드나잇 그린, 스페이스 그레이, 실버, 골드 등 4가지 색상으로 나왔다.

아이폰11의 가격은 699달러(약 83만원)로 책정돼 전작인 아이폰 XR보다 약 50달러 저렴하다. 아이폰11프로는 999달러(약 119만원), 아이폰11프로 맥스는 1099달러(약 131만원)로 아이폰XS, 아이폰XS맥스와 동일하다.

아이폰11 시리즈는 미국 등 주요 시장에 20일 출시된다. 국내 출시 일정은 공식화되지 않았으나 업계는 다음달 말쯤 출시될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