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독일 이어 서울서 ‘TV전쟁’ 재격돌…삼성 반격 나서나
삼성-LG, 독일 이어 서울서 ‘TV전쟁’ 재격돌…삼성 반격 나서나
  • 이준환 기자
  • 승인 2019.09.17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K 화질 공방, 독일 이어 서울서 확전
LG전자, 17일 오전 ‘8K 기술설명회’ 개최
삼성전자도 같은날 화질설명회 열고 반격
이달 초 열린 'IFA 2019'에 전시된 LG전자 ‘LG 시그니처 올레드 8K' (제공=뉴시스)

[뉴시안=이준환 기자] 국내 양대 가전기업의 '8K 공방전'이 독일 베를린에 이어 국내에서도 다시 한 번 벌어진다. 

LG전자는 오늘 오전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8K 기술설명회'를 개최하고 삼성 QLED 8K TV의 화질 논란 및 문제점을 지적할 전망이다.

앞서 LG전자는 이달 초 열린 유럽 가전 박람회 'IFA 2019'에서 삼성전자의 8K TV는 해상도 기준 8K가 아니라고 저격한 바 있다. 삼성전자의 8K TV에 대해 화질 선명도(CM)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는 주장이다. 

당시 박형세 LG전자 TV사업운영센터장 부사장은 'LG 나노셀 8K TV의 화질 선명도는 90%가 나온 반면, 삼성전자의 'QLED 8K TV'는 125로 나왔다면서 "삼성 TV는 픽셀 수로는 8K가 맞지만 해상도 기준으로는 8K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특히 박 부사장은 삼성전자가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가 8K 해상도의 표준규격(화질선명도 50% 이상)을 정할 때 논의에 동참했는데도 불구, 이제와서 '모르겠다'고 한다며 비판했다.

LG전자는 지난 7일에도 새로운 TV 광고인 '차원이 다른 LG 올레드 TV 바로 알기'를 공개해 다시 한 번 삼성전자 QLED TV를 저격했다. 해당 광고에는 발광다이오드(LED) TV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를 비교하며 OLED 제품의 장점을 강조하는 내용이 담겼다.

광고 중간에는 LED TV의 앞글자가 'A, B, F, U, Q, K, S, T' 등으로 교체되는 장면과 함께 앞글자가 다른 LED TV도 백라이트가 필요한 LED TV라는 멘트가 나온다. 뒤이어 "백라이트 없이 스스로 빛나는 건 OLED TV뿐"이라고 강조한다.

LG전자는 독일에 이어 17일 서울에서도 기자들을 상대로 '8K 기술설명회'를 개최해 TV 전쟁의 주도권을 거머쥐며 시장 내 위상을 공고히 하겠다는 구상이다.

삼성전자는 경쟁사의 거센 공세에 그동간 고수해온 '무대응' 방침에서 벗어나 반격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같은날 오후 2시 기자들을 상대로 서울 R&D 캠퍼스에서 '삼성전자 8K 화질 설명회'를 개최한다.

삼성전자는 LG전자 측이 제기한 8K QLED TV의 화질 선명도에 대한 지적에 "신경 쓰지 않는다"며 별도의 대응을 하지 않았다. 그러나 LG전자가 국내에서도 대대적인 설명회를 개최하자 향후 시장에 미칠 영향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게 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이날 설명회를 통해 QLED 8K TV에 대해 불거졌던 화질 논란을 회사 차원에서 적극 해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과 LG는 국내 시장뿐만 아니라 세계 TV 시장에서도 1위를 놓고 경쟁하는 회사"라며 "어떤 업체의 주장이 더욱 설득력을 갖느냐에 따라 소비자들의 선택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