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심 저격 통했다...삼성전자 갤럭시 노트10, 최단기간 100만대 돌파
여심 저격 통했다...삼성전자 갤럭시 노트10, 최단기간 100만대 돌파
  • 이준환 기자
  • 승인 2019.09.17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럭시 노트9 보다 2배 빠른 속도...플러스 모델 63% 차지
삼성전자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10.(사진=이준환 기자)
삼성전자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10.(사진=이준환 기자)

[뉴시안=이준환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의 판매량이 역대 가장 빠른 속도로 100만대를 돌파했다.

17일 삼성전자는 지난 달 23일 공식 출시한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10'의 국내 판매량이 16일 기준 100만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역대 최단 기간인 출시 25일 만의 기록으로 전작인 갤럭시노트9보다 2배 이상 빠른 속도다.

갤럭시노트10 5G는 노트 시리즈 최초로 화면 크기에 따라 구분한 두 모델을 선보였다. 판매 비중은 6.3인치 기본 모델인 갤럭시노트10이 37%, 화면이 더 큰 6.8인치 갤럭시노트10 플러스 모델이 전체 판매 63%를 차지했다.

특히 구매자 중 여성 비중은 전작 대비 10% 증가한 약 40%를 기록했다. 20대 고객 비중 역시 5% 정도 늘어 20%로 나타났다. 이는 화면 크기를 줄인 기본 모델이 여성과 젊은층 고객을 대상으로 선호도를 높인 것으로 풀이된다.

갤럭시노트10의 가장 큰 특징은 강력한 성능과 함께 갤럭시 생태계로 편의성도 확대돼 사용자의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점이다. 두 모델 모두 상하좌우 베젤을 최소화하고, 디스플레이 중앙의 전면 카메라를 제외한 스마트폰 전면을 모두 디스플레이로 채운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 디자인을 채택했다.

디스플레이에 펀치 홀을 뚫었음에도 불구하고 홀 주변부터 엣지 부분까지 디스플레이 전체의 색상과 밝기가 균일해 글로벌 인증 기관 UL(Underwriters Laboratories)로 부터 프리미엄 홀 디스플레이로 인정받았다. 또 S펜의 움직임을 인식해 스마트폰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다.

최근에는 프랑스 카메라 분석 전문 기관인 DxO마크가 실시한 전·후면 카메라 성능 평가에서 갤럭시 노트10플러스가 후면 카메라 113점, 전면 카메라 99점을 받으며 역대 최고점을 경신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