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바·나라시 등 건설현장서 일본어 퇴출…LH-국립국어원, 용어 개선 캠페인 추진
함바·나라시 등 건설현장서 일본어 퇴출…LH-국립국어원, 용어 개선 캠페인 추진
  • 정창규 기자
  • 승인 2019.10.08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문조사로 20개 단어 선정…전국 현장에 포스터 배포
8일 국립국어원에서 개최된 건설현장의 쉽고 바른 언어문화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한효덕 LH 건설기술본부장(사진 왼쪽)과 소강춘 국립국어원장(사진 오른쪽)이 협약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LH)
8일 국립국어원에서 개최된 건설현장의 쉽고 바른 언어문화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한효덕 LH 건설기술본부장(사진 왼쪽)과 소강춘 국립국어원장(사진 오른쪽)이 협약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LH)

[뉴시안=정창규 기자] LH는 8일 문화체육관광부 국립국어원과 건설현장의 일본어 투 용어를 우리말로 바꾸는 '건설용어를 우리말로' 캠페인 추진 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9일 한글날을 앞두고 건설현장 내 원활한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주는 일본식 건설용어를 개선하고, 쉽고 바른 우리말 사용을 확산하기 위해서 이다.

협약에 앞서 LH는 약 2주간 내부 직원 및 전국 20여개 현장 건설종사자 160여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건설현장에서 사용 빈도가 높은 일본식 건설용어 20개를 선정했다.

국립국어원은 LH 설문조사에 따라 선정된 단어 중 '함바'는 '현장식당'으로, '나라시'는 '고르기'로 바꾸는 등 쉬운 우리말로 다듬었다. 

20개 용어는 건설현장 근무자들이 보기 쉽게 포스터로 제작해 전국 LH 현장 900여곳에 배포할 예정이다. 또, 휴대폰으로도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인 '체불ZERO 상담시스템'에도 다듬은 말을 게시할 예정이다.

한효덕 LH 건설기술본부장은 "LH는 올해로 3년째 건설분야 오래된 관행을 찾아 개선하는 건설문화 혁신 운동을 활발히 이어오고 있다"며 "특히 올해는 한글날을 앞두고 건설문화 개선과 더불어 소중한 우리말을 확산하는 데 국립국어원과 함께 할 수 있어 매우 뜻깊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