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2020년 전세계 20개국 이상 ‘5G 로밍시대’ 연다
SKT, 2020년 전세계 20개국 이상 ‘5G 로밍시대’ 연다
  • 조현선 기자
  • 승인 2019.10.16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초 5G로밍 서비스 시작한 스위스서 ‘2020년 5G 로밍 계획’ 발표
연내 4개국서 내년 20개국 이상 확대… 가장 넓은 5G 로밍 커버리지 제공
김남호 SK텔레콤 로밍사업팀장이 스위스콤 취리히 사옥에서 SKT 2020년 로밍 사업계획을 소개하고 있다. (제공=SK텔레콤)

[뉴시안=조현선 기자] SK텔레콤은 15일 스위스 취리히 스위스콤 사옥에서 간담회를 갖고 ‘2020년 5G 로밍 계획’을 발표했다. 올해 세계 최초 5G 로밍 서비스를 시작한 데 이어 5G 로밍 커버리지를 전세계 20개국으로 확대하고 로밍 품질을 더욱 높여 5G 로밍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포부다.

SK텔레콤은 세계 최초 5G 로밍 상용화를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전 세계 5G 로밍 파트너사를 물색하기 시작해 올해 2월 마케팅, 기술, 단말 전문가로 구성된 5G 로밍 TF 조직을 꾸렸다.

이후 수개월간 해외 5G 통신망 구축 현황과 5G 주파수·장비의 호환성 등을 고려해 첫 5G 로밍 파트너로 스위스콤을 선정하고, 이어 지난 7월 세계 최초 5G 로밍 서비스를 시작했다.

스위스는 한국인이 많이 방문하는 유럽의 대표 관광지로 5G 로밍 서비스 개시 후 지금까지 3개월간 총 3000여 명이 이용했다. 

김남호 SK텔레콤 로밍사업팀장은 간담회에서 현재 스위스에서만 이용 가능한 5G 로밍 서비스를 연내 4개국으로 확대하고, 내년에는 미국, 중국, 일본을 포함해 20개국 이상으로 커버리지를 넓힐 계획이다.

5G 로밍 품질 향상을 위해 해외 이통사와 진행하고 있는 현지 품질 테스트, 최적화 작업 현황도 공개했다. 우선 고객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10개국에 주기적으로 엔지니어를 파견해 5G 로밍 품질을 직접 테스트중이다. 또 다른 국가의 이통사들과도 로밍 관련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해외 고객들이 국내에서 5G 로밍 이용시에도 불편을 겪지 않도록 5G 기지국을 확대하고 서버를 최적화함으로써 통화 품질을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내년중 5G SA 로밍 도입을 위한 기술 준비에 들어간다. 5G SA 로밍의 실제 서비스 도입까지는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지만 선제적으로 기술 개발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올해 연말까지 스위스에서 추가 비용 없이 5G로밍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로모션도 진행중이다. SK텔레콤 고객은 'baro' 요금제 가입시 스위스에서 빠른 데이터 통신과 선명한 음성통화를 제공하는 5G 로밍 서비스를 일반 로밍 요금으로 부담없이 즐길 수 있다.

한명진 SK텔레콤 MNO사업지원그룹장은 “올해 baro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받은데 이어, 세계 최초 5G 로밍 상용화 및 커버리지 확대를 통해 고객들이 해외에서도 고품질의 5G 로밍 서비스를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