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G 인빌딩 품질도 한발 앞서간다…첫 파트너 ‘위워크’ 선정
SKT, 5G 인빌딩 품질도 한발 앞서간다…첫 파트너 ‘위워크’ 선정
  • 조현선 기자
  • 승인 2019.10.21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 안테나로 데이터 전송 속도와 전송량 높인 통합형 잧이
신규 장비 첫 적용 건물은 위워크(WeWork)…주요 대형 빌딩 1000여 곳 시작
SK텔레콤 직원들이 위워크(WeWork) 선릉점에서 네트워크 점검을 하고 있는 모습. (제공=SK텔레콤)

[뉴시안=조현선 기자] SK텔레콤 가입 고객이라면 누구나 쇼핑몰, 백화점 등 국내 주요 대형 건물 내에서 기존 인빌딩 장비 대비 2배 빠른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은 5G 인빌딩 전용 장비인 '레이어 스플리터(Layer Splitter)'를 본격 확대 설치한다고 21일 밝혔다. 위워크(WeWork) 선릉점을 시작으로 연내 주요 대형 빌딩 1000여 곳에 설치를 목표로 실내 5G 품질 차별화에 나설 전망이다.

‘레이어 스플리터’는 SK텔레콤이 지난 8월 세계 최초로 개발한 ‘5GX 인빌딩 솔루션’ 기반 장비다. 기존 실내 장비에는 데이터 송수신용 안테나 2개가 탑재됐다면 ‘레이어 스플리터’는 4개의 안테나 일체형 장비로 동일한 주파수 대역에서 동시에 많은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다.

통신 서비스를 위해 거치는 여러 신호 변환 장치도 일체형으로 통합했다. 장치를 통합한 덕분에 장치 크기도 작아졌고, 신호 변환 단계가 줄어든 만큼 데이터 전송 속도가 빨라졌다. 또 통합형 장치는 기지국사에 전진 배치하고 건물 내부에는 안테나만 설치해 문제 발생시 현장 방문 없이도  신속한 조치가 가능하다.

SK텔레콤은 우선 대형 쇼핑몰, 백화점 등 유동인구가 많아 건물 내 데이터 트래픽 수요가 집중되는 건물에 '레이어 스플리터'를 중심으로 인빌딩 커버리지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첫 구축 장소인 위워크는 여러 ICT 관련 기업들이 협업하는 공유 오피스이다. SK텔레콤과 위워크는 지난해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이후 5G 인프라 구축 등 다양한 협업을 진행해 나가고 있다.

SK텔레콤 정창권 인프라 엔지니어링 그룹장은 "국내 유일 5G 인빌딩 전용 장비로 SKT 고객들은 차별화된 통신 품질을 경험할 수 있게 됐다"며 "5G 시대에서 지속적으로 증가할 인빌딩 트래픽을 효율적으로 수용할 수 있도록 인빌딩 전용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